뉴스
2015년 10월 01일 21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1일 21시 43분 KST

신세계 위조상품권 900만원 상당 유통 중이다

Shutterstock / Graphic design

신세계그룹이 지난달 출시한 모바일·온라인겸용 '스크래치형 신세계상품권'의 위조품이 유통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세계 관계자는 2일 "피해사실을 인지한 9월 21일 관할 경찰서에 바로 수사를 의뢰했다"며 "위조된 스크래치 상품권 규모는 1천100만원으로 9월 21일 발견된 200만원을 제외한 현재 900만원 상당이 유통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스크래치형 상품권은 신세계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SSG페이'와 연동해 계열사 오프라인 매장이나 온라인몰에서 사용 가능하다. 상품권 뒷면에 있는 스크래치를 제거하면 나오는 일련번호와 PIN번호를 입력하면 전자화폐로 전환되는 방식이다.

위조 상품권은 이미 사용한 상품권의 스크래치 부분을 교묘히 덮어 백화점 밖의 상품권 판매소 등에서 유통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적 판매처 이외의 장소에서는 사용한 상품권인지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위조 상품권에 대한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신세계 백화점이나 계열사 상품권숍 등 정상적인 판매처에서 구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