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1일 14시 20분 KST

청와대 "김무성에게 '안심번호 문제많다' 반대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일 현기환 정무수석이 지난달 26일 김무성 대표를 만났고, 김 대표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하겠다고 언급하자 현 수석은 '문제가 많다. 반대한다'는 의견을 의견을 전달했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김 대표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논의했던 여야 대표의 지난달 28일 '부산 회동'을 사전에 청와대에 통보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이같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 대표가 만난 분은 청와대 정무수석이고, 지난달 26일에 (김 대표로부터) 전화가 와서 만났다"며 "김 대표가 말한 것처럼 (김 대표는 당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하겠다, 야당 대표를 만나겠다'고 했고, 정무수석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가 문제가 많다, 반대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

이후 김 대표는 여야 대표의 부산 회동 종료 이후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합의했고, 이 내용을 현 수석에 알려왔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무수석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가 당론도 아니고 문제가 많은 제도였고, 박근혜 대통령이 당시 유엔외교 일정이 워낙 빡빡한 상황임을 감안해 (대통령에게) 보고를 안드렸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26일은 김 대표와 현 수석이 만난 것이고, 28일 보고는 어떻게 이뤄졌는가"라는 질문에 "보고가 아니라 (김 대표가) 통보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청와대가 총선 공천권 문제에 관여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관여하는게 아니라 이것(안심번호 국민공천제)은 국민의 선택에 관한 중요한 문제니까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