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7일 07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7일 07시 35분 KST

러시아 기상학자들을 포위한 배고픈 북극곰들(사진)

북극에서 연구 중이던 러시아의 기상학자들이 5마리의 배고픈 북극곰에게 포위됐다. 월드와일드라이프펀드에 따르면, 당시 기상학자들은 연구소에 갇혀있을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이들의 연구소는 바이가치 섬( Vaygach Island)에 있다. 두 명의 기상학자와 한 명의 정비공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당시 연구소에 갇혀있던 터라 하루 두 번씩 하던 바다 측정도 수행할 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베리아 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이들은 북극곰들을 쫓아내기 위해 “공중에 심화탄을 세 번 정도 쏘았다.” “하지만 곰들은 전혀 겁을 내지 않았다”고 한다.

“곰들은 매우 공격적이었어요. 연구소 근처에서 싸우는 모습이 발견되기도 했죠.” 이 곰들은 쓰레기장 주변을 어슬렁거렸다고 한다. 먹을 게 있는지 찾는 중이었던 것이다.

이 상황에 대해 지역정부관계자는 “비상상황”이라며 “즉각 그들을 도우러 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래도 곰들을 죽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고픈 북극곰들에게도 불가피한 상황이었을 것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Hungry Polar Bears Surround Arctic Researchers At Russian Weather Statio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