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2일 12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8일 08시 13분 KST

35년 동안 동족을 전혀 만나지 못하고 살아온 고래가 있다(사진, 동영상)

로리타 Lolita

Lolita is an orca that was taken from WA state and has lived in a tiny tank in Miami, her family still lives in the San...

Posted by Free Lolita the Orca! on Wednesday, 1 May 2013

미국 마이애미 해양수족관(Miami Seaquarium)에는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범고래 로리타(Lolita)가 산다. 로리타는 추정 나이 약 5살 전후였던 1970년, 워싱턴주 앞바다에서 잡혀 온 후부터 45년 동안 이곳에서 돌고래쇼를 하며 살아왔다. 1980년 함께 쇼를 하던 '휴고'가 죽은 후, 마이애미 해양수족관의 범고래는 로리타 하나뿐이었다. 35년이나 다른 범고래를 한 마리도 만나지 못하고 살아온 것이다.

Lolita, the world's loneliest orca

This is how the "world's loneliest orca" has lived for 45 yearsFrom our friends at The Dodo

Posted by NowThis on Tuesday, 1 September 2015

영상: The Dodo

지난 7월, 동물보호단체 PETA가 로리타의 사육 환경이 멸종위기종보호법에 위반한다며 마이애미 해양수족관과 모회사인 팰리스 엔터테인먼트를 고발했다.

가디언은 PETA가 고발장에, "로리타는 40년 넘게 의미 있는 수준의 공간에서 수영하거나, 다이빙하거나, 먹이를 찾기 위해 움직이거나, 사실상의 그 어떤 자연스러운 행동도 하지 못했다"고 적었다고 보도했다. 이 고발은 올해 초 미국 연방법원이 몸무게 7천 파운드(약 3.5t)의 범고래 종을 멸종위기종으로 분류하면서 가능해졌다.

로리타는 일주일, 즉 7일 내내 공연한다. 구글어스로 확인되는 로리타의 수족관 크기는 수족관 측의 주장보다 작은 너비와 폭 24m와 18m, 깊이 6m다. 가디언에 따르면 전 세계에 보고된 고래 수족관 중에서 가장 작은 축에 든다.

PETA 등 로리타를 풀어주자고 주장하는 이들의 목표는 로리타를 다시 처음 잡혀 온 곳의 바다로 돌려보내는 것이다. 우선 육지와 가까운 바다에 그물을 치고 그곳에서 얼마간 지내도록 하며 몸을 적응시키고 회복한 후, 가능할 때 바다로 돌려보내자는 것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천적 없는 상태에서 일반적인 자연 범고래의 수명은 약 80년이다.

마이애미 해양수족관 측은 PETA의 고발 당시 '로리타를 잘 돌보고 있으며 이만큼 오랫동안 갇혀 산 로리타를 풀어주는 것은 잔인하고 정신적으로 몹시 충격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인터넷에 등장한 찬반 여론에는 '풀어주면 곧 죽을 것', '죽더라도 풀어주는 게 좋을 것'이라는 의견들과 함께, '자연 방사 후 어떻게 살 수 있을지 알아보기도 전에 벌써부터 죽어버릴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는 문제 제기도 등장했다.

로리타의 방사를 촉구하는 PETA 회원들의 8월 9일 시위 모습

현재 PETA 홈페이지에서 로리타를 풀어주자는 인터넷 청원을 진행 중이다. (영문 내용을 보거나 서명하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