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25일 10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25일 10시 13분 KST

논산 강경성당이 나라가 인정하는 문화재가 된 이유

독특한 뾰족 아치형 얼개로 건축애호가들의 사랑을 받아온 충남 논산시 강경읍 강경성당이 나라가 인정하는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1961년 지어진 이 성당을 등록문화재 650호로 등록했다고 25일 밝혔다.

강경성당은 끝이 뾰족하게 치솟은 첨두형 아치보로 내부 공간을 구성한 독특한 구조의 건축물이다. 건축에 조예가 깊었던 보드뱅 신부(1897∼1976)의 설계와 감독으로 지어진 이 성당은 국내 성당 건축의 근대화 과정에서 나타난 기념비적 건물로 평가받는다. 건립 당시의 구조와 형태를 잘 유지하고 있으며, 보존·활용 여건도 좋은 편에 속한다.

강경성당 내부. 위쪽 끝이 뾰족한 첨두형 아치 얼개의 공간이 돋보인다.

문화재청은 “당시의 일반적인 건축구조 형식을 벗어나 아치 형식의 구조 프레임을 사용하여 대형공간을 만드는 등 건축적·종교사적 가치가 높은 건물”이라고 등록사유를 설명했다. 문화재청 쪽은 앞으로 소유자, 논산시 등과 협력해 성당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