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28일 14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28일 14시 04분 KST

‘인사이드 아웃'에서 알 수 있는 일본 아이들의 음식 취향(사진)

‘인사이드 아웃’에서 아직 어린 라일리에게 아빠는 ‘브로콜리’를 먹이려고 한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그렇듯이 애니메이션 속 라일리도 당연히 ‘브로콜리’를 거부한다. 한국에서 ‘인사이드 아웃’을 본 관객은 이 장면에서 브로콜리를 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일본에서 ‘인사이드 아웃’을 본 관객들은 라일리가 ‘브로콜리’를 싫어하는 줄 몰랐다.

‘데일리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월 22일, 데이비드 랠리라는 픽사의 테크 아티스트는 트위터를 통해 두 장의 이미지를 게시했다. 원래는 ‘브로콜리’였던 라일리 식탁의 음식이 일본 개봉판에서 어떻게 바뀌었는 지를 보여준 것이다.

일본판 라일리의 식탁에 놓인 건 바로 ‘피망’이었다.

‘메트로’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브로콜리’가 ‘피망’으로 바뀐 이유는 대부분의 일본 아이들이 ‘브로콜리’를 꽤 좋아하기 때문이었다. 반면에 ‘피망’은 일본의 아이들이 “전체적으로 싫어하는’ 음식이라고 한다. ‘메트로’는 “하지만 ‘인사이드 아웃’의 일본판 예고편에는 여전히 브로콜리가 등장한다”고 전했다. 아래는 일본판 예고편이다. 한국이었다면 어떤 채소로 바꿔넣어야 했을까?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