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24일 10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24일 10시 51분 KST

밥값 50배 팁 낸 미국 남성..."친절의 위력 알리려고"

GettyImagebank

미국에서 음식값의 50배를 봉사료(팁)로 남긴 남성이 화제다.

23일(현지시간) abc방송 등에 따르면 일리노이 주 프랭크포트의 식당 '스모키 바비큐'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는 브렌든 모틸(19)은 최근 한 남자 손님이 남겨두고 간 영수증을 확인하고 놀랐다. 밥값 20달러(약 2만3천 원)의 50배에 달하는 1천 달러(약 120만 원)를 봉사료로 지불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식대의 15∼20%를 팁으로 놓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 경우 5천%나 되는 셈이다.

모틸은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 그저 얼떨떨했다"며 "주문을 받고 음식을 나르면서 손님과 짧은 대화를 나눴을 뿐"이라고 말했다.

영수증 옆에는 "친절한 서비스에 감사한다"는 인사와 함께 친절이 얼마나 큰 위력을 발휘하는지 알리고 싶었다는 내용의 메모가 놓여 있었다.

그 남성은 "세상이 너무 부정적이고 폭력적일 때가 있다. 사람들이 서로를 좀 더 평화롭게 대했으면 좋겠다"면서 "내가 먼저 친절을 베풂으로서 사람들에게 또 다른 삶의 방식이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후한 팁을 놓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모틸에게 "네 꿈이 무엇인지 정확히는 알지 못하지만, 이 팁이 그 꿈을 이루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행운을 빌었다.

대학에 진학해 회계학을 전공할 예정인 모틸은 이 돈을 등록금에 보태겠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