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7일 18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7일 19시 01분 KST

여성 20여명 '몰카' 찍은 서울대 대학원생이 붙잡혔다

여성의 특정 부위를 카메라로 몰래 찍은 서울대 대학원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대학원생의 노트북에서는 ‘몰카’로 보이는 사진들이 여럿 발견됐는데 피해 여성은 2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남부터미널에서 같은 과 여학생의 신체 일부를 몰래 카메라로 찍은 혐의(성폭력 범죄 처벌 특례법의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로 서울대 대학원생 ㅈ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당시 ㅈ씨는 이 여학생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ㅈ씨의 노트북에서는 여성들의 다리를 부각해 찍은 사진들이 발견됐는데, 특히 피해 여성의 이름을 파일명으로 분류해 보관해 왔다고 한다. 이에 따라 경찰은 ㅈ씨가 여러 해 전부터 주변에 아는 여성들을 상대로 몰카를 찍어온 것이 아닌지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 여성은 20여명에 달한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ㅈ씨가 찍은 몰카를 인터넷에 ‘업로드’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