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4일 1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14일 10시 12분 KST

런던 대공습을 기록한 놀라운 컬러 사진들을 보라!(사진)

1940년 9월과 1942년 5월 사이에 독일 공군은 '대공습(The blitz)'으로 알려진 무시무시한 폭격을 런던에 퍼부었다. 무려 4만 3천여 명이 사망했고 백만여 명이 집을 잃었다.

여러모로 '대공습'은 영국 역사를 정의하는 순간 중 하나였다. 당신 벽에 걸려있는 인테리어용 포스터 'Keep Calm and Carry On'도 바로 이 공습 예고 직전 런던 시민들의 사기를 돋우기 위해 제작된 프로파간다 포스터다. 폭탄이 떨어져도 평정을 유지하고 하던 일을 계속하자는 소리다.

이 포스터가 효과가 있었던 덕인지 모르겠지만, 5만 톤의 폭탄이 쏟아지는 가운데서도 런던 사람들은 평정을 잃지 않았다.

아래 사진들은 맨체스터의 제국전쟁박물관(The Imperial War Museum)이 공개한 것들이다. 이 박물관에서의 새로운 전시 제목은 '끔찍한 역사들: 제국전쟁박물관의 공습당한 영국인들)'로, 대공습 7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리고 있다.

전시는 2016년 봄까지 열릴 예정이다. 맨체스터에 갈 수 없는 사람이라면 아래 사진들로 만족하시길. 물론, 충분히 만족스러운 사진들이다.

Photo gallery The Blitz In Color Photographs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S의 Incredible Color Photos Give A Rare Look At London During The Blitz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