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10일 16시 22분 KST

국민연금 삼성물산 합병 찬반 결론 내렸다 : 찬성?

연합뉴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의 캐스팅 보트인 국민연금이 10일 양사 합병을 찬성 또는 반대할지에 대해 입장을 정했다.

국민연금은 이번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 오는 17일 열릴 주주총회 이후에야 이날 결정 내용을 공개하기로 했지만 내부적으로는 찬성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은 SK와 SK C&C 합병 때와 달리 학자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독자적으로 '결단'을 내렸다.

보건복지부 고위관계자는 "오늘 열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투자위원회 회의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안에 대한 찬반 여부를 결정했다"며 "의사결정의 세부 내용은 오는 17일 열리는 삼성물산의 주주총회 이후에 공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관계자도 "신중하게 논의를 거쳐 결론을 내렸다"며 "민감한 사안인데다 결정 내용에 따른 파급력도 커서 주총 때까지 찬반 여부는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금운용본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내부 투자위원회를 열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안에 찬성할지, 반대할지를 논의했다.

홍완선 기금운용본부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기금운용본부 리스크관리센터장, 운용전략실·운용지원실·주식운용실 실장 등 내부 인사 12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사안의 중대성을 반영하듯 7시무렵까지 4시간 가량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무산될 경우 2조3천억원어치에 달하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주식 가치가 하락해 국민의 미래 노후를 책임질 자산인 국민연금기금의 수익률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을 우려, 합병에 찬성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은 제일모직 주식 679만7871주(5.04%), 삼성물산 주식 1813만1071주(11.61%)를 보유 중이다. 시가로는 각각 1조1천800억원, 1조1천400억원어치에 달한다.

또 미국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와 국내 대표 기업인 삼성물산의 대립 구도가 펼쳐진 가운데 국민연금의 결정이 국민 경제에 끼치는 막대한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는 여론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