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9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9일 10시 50분 KST

'단 한 번의 촬영이 자살로 몰아넣는다' : 유니세프의 강력한 사이버폭력 근절 포스터

유니세프 칠레 지부의 사이버폭력 근절 캠페인 포스터는 정말이지 강렬하다.

세 종류로 만든 포스터는 탈의실, 식당, 체육관에서 왕따를 당하는 동급생에게 휴대폰 카메라를 들이대는 친구들이 등장한다. 그리고 이런 카피가 쓰여있다.

"사이버폭력은 아이들의 우울증과 자살의 원인 중 하나입니다. 스마트폰을 현명하게 사용하세요. 절대로 누군가의 자존심을 살해하지 마세요."

이 포스터는 지난 6월 개최한 세계 최대의 칸광고제에서 옥외 광고와 보도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허핑턴포스트JP의 ネットいじめ「たった1回の撮影が自殺に追い込む」 ユニセフのポスターは語りかける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