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7월 01일 05시 42분 KST

금융시장, "그리스 사태 디폴트로 안 본다"

ASSOCIATED PRESS
Specialist Robert Tuccillo, left, works at his post on the floor of the New York Stock Exchange, Tuesday, June 30, 2015. U.S. stocks are rising broadly in early trading as investors hope for a last-minute deal on Greece's debt woes. (AP Photo/Richard Drew)

금융시장은 그리스가 국제통화기금(IMF)의 채무를 갚지 못했는데도 이를 실질적인 디폴트(채무 불이행)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전문가들이 말했다.

이들은 그리스가 IMF 채무 17억 유로를 상환해야 하는 시한인 30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에 이같이 전하면서 신용 부도 스와프(CDS) 계약이 이행돼야 하는 파국적 상황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블룸버그는 로열 뱅크 오브 스코틀랜드(RBS)와 JP 모건 체이스를 인용해 이번 건이 그리스 국채에 대한 크로스 디폴트(cross default: 다른 채무를 이행하지 못할 때 별건의 채무 위반으로도 간주하는 것)에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무디스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및 피치 등 3대 신용평가기관 역시 그리스가 IMF 채무를 이행하지 못하는 것을 본격적인 디폴트로 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작 시장이 걱정하는 것은 7월로, 유럽중앙은행(ECB)이 보유한 그리스 국채 35억 유로의 만기가 20일에 돌아오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또 14일이 만기인 117억 엔의 채권 상환과, 17일 이자 7천100만 유로를 지급해야 하는 점을 블룸버그는 상기시켰다.

런던 소재 LNG 캐피털의 루이스 가르구어 투자책임자(CIO)는 블룸버그에 "IMF 채무 건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그리스의 유동성이 부족한 점"이라면서 "이 때문에 7월 채무 상환이 더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스 디폴트로 CDS 계약이 이행돼야 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강조했다.

블룸버그도 이와 관련,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지난 18일 그리스의 IMF 채무 상환을 걱정하면서 "디폴트" 대신 "체납(arrears)"이라고 표현한 점을 상기시켰다.

런던 소재 국제스와프파생상품협회(ISDA) 대변인은 그러나 그리스의 IMF 채무 불이행이 CDS 계약 이행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유권 해석에 입을 다물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JP 모건 체이스의 런던 소재 지안루카 살포드 금리 전략가는 블룸버그에 "이번 건은 크로스 디폴트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따라서 CDS 계약 이행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측면에서 시장이 파악하는 시한은 7월"이라고 강조했다.

이탈리아 채권시장도 크게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에 의하면 이탈리아는 10년 만기 국채 29억 유로와 15억 유로의 5년 물 등을 30일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장기 물 응찰 비율은 지난해 12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지만 단기 물은 오히려 2013년 10월 이후 최고 수준을 보이는 대조를 이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시세와 반대로 가는 수익률도 떨어졌다.

10년 만기 이탈리아 국채 수익률은 30일 오후 6베이시스포인트(1bp=0.01%) 하락해 연 2.33%를 기록했다.

이 수익률은 전날만 해도 그리스 불안감 때문에 24bp 상승했다.

블룸버그는 이탈리아 국채의 최신 수익률 추이는 그리스 충격 전이 효과가 심각하지 않을 것으로 시장이 판단한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한편, 블룸버그의 30일 전문가 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4분의 3 이상은 '그리스가 연말에도 유로에 잔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자의 69%는 그리스가 끝내 유로를 포기하면 경제가 5년 사이 최악이 될 것으로 경고했다.

또 75%는 그리스 사태가 다른 유로 국들에 심각한 전이 충격을 주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Photo gallery 그리스, 그렉시트?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