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9일 05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7월 06일 09시 27분 KST

다음카카오, 고급 콜택시 앱 내놓는다

연합뉴스

다음카카오가 콜택시 애플리케이션인 카카오택시에 이어 '고급택시'를 호출하거나 예약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놓는다.

28일 다음카카오에 따르면 회사는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추진 중인 '고급택시' 사업에 맞춰 관련 앱을 준비 중이다.

앞서 국토부는 현행 고급택시의 기준을 배기량 3천㏄ 이상에서 2천800㏄ 이상으로 완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법제처 심사에 넘기기로 했다.

개정안이 예정대로 국무회의를 통과하면 7월 말께 고급택시 사업이 확정되고 업계 준비 등을 거쳐 8∼9월께 고급택시가 운행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울시의 일부 법인택시 사업자들이 고급택시 운행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급택시는 택시표시등, 미터기, 카드결제기 장착 의무가 면제되고 요금도 사업자가 경쟁 관계를 고려해 자율적으로 책정할 수 있어 외국의 리무진 서비스에 가깝다.

배회 영업이 사실상 불가능해 예약 전용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카카오택시와 같은 콜택시 앱이 유용하게 쓰일 전망이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고급형 택시 사업을 준비 중이나 서비스 명칭이나 도입 시기, 결제 방식이나 수익 구조 등은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택시 앱으로 고급택시를 예약·호출한 뒤 간편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로 요금을 내는 방식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고급택시와 유사한 사업으로는 우버의 리무진 서비스인 '우버블랙'이 있다. 우버블랙은 승객에게 실내화나 음료수를 제공하는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편 카카오택시는 서비스 도입 3개월 만에 누적 콜이 300만건을 돌파하고 가입 기사도 9만명을 넘어서는 등 택시 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다. 다음카카오는 향후 퀵서비스, 대리운전 서비스 등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