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22일 04시 03분 KST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16강전에서 프랑스에 0-3 패배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2015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16강에서 탈락했다.

FIFA 랭킹 18위 한국은 22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프랑스(3위)와의 16강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스페인(14위)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여세를 몰아 프랑스를 꺾고 8강까지 넘봤으나 그러기에는 실력 차가 워낙 컸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 완패로 대회 목표였던 월드컵 본선 첫 승과 16강 진출의 성과에 만족하고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프랑스는 세계 랭킹 1위 독일과 8강에서 맞붙는다.

우리나라는 지소연(첼시)이 컨디션 난조와 허벅지 근육 통증 등의 문제로 결장하는 바람에 박은선(로시얀카)을 최전방 공격수로 세우고 이금민(서울시청)을 2선 공격수로 배치했다.

좌우 측면 공격으로 전가을(현대제철)과 강유미(KSPO), 미드필더로는 권하늘(부산상무), 조소현(현대제철)이 선발 출전했고 이은미(이천대교), 김도연(현대제철), 심서연(이천대교), 김수연(KSPO)이 수비를 맡았다.

골키퍼는 김정미(현대제철)가 나섰다.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 위인 프랑스를 상대로 실점 없이 맞서며 상대를 조급하게 만든다는 전략으로 임했으나 너무 일찍 점수를 내줬다.

전반 4분 마리-로르 델리가 로르 불로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공을 왼발로 밀어 넣어 프랑스가 먼저 득점을 올렸고 불과 4분 만에 엘로디 토미가 2대1 패스를 주고받으며 페널티 지역 안으로 침투, 왼발 슛으로 다시 한 번 한국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이후 한국은 전반에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으나 공격에서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한 가운데 후반에 돌입했다.

전반 24분 전가을의 프리킥을 프랑스 골키퍼 사라 부아디가 잡았다가 놓쳤으나 그 앞에 한국 선수가 아무도 없어 추가 슈팅 기회로 이어지지 못했다.

또 29분께 이금민이 페널티지역 안으로 파고들어가며 기회를 엿봤지만 무위에 그쳤다.

오히려 31분 프랑스의 주공격수 유제니 르 소메르의 왼발슛이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가는 아찔한 모습이 나오기도 했다.

후반 반격을 다짐하고 나온 한국은 다시 한 번 후반 초반에 실점하며 승부를 되돌리기 어려운 지경에 내몰렸다.

후반 3분에 선제골의 주인공 로르 델리가 르 소메르의 패스를 이어받아 이날 자신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3-0을 만든 것이다.

이후 한국은 교체 투입된 유영아(현대제철)가 한 차례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위력적인 중거리슛을 시도한 것을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고 완패했다.

2003년 미국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프랑스에 0-1로 당한 패배와 2019년 여자월드컵 유지 경쟁에서 역시 프랑스에 밀린 아픔을 되갚지 못한 한국은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공격 점유율 62%-38%로 한국이 밀렸고 슈팅 수 12-9, 유효 슈팅 수 5-3 등 전체적으로 프랑스가 앞선 내용의 경기를 펼쳤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