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7일 13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7일 13시 07분 KST

북한, 우리 국민 2명 판문점 통해 보냈다

연합뉴스
지난달 북측 국경지역으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우리 국민 2명이 17일 오전 판문점을 통해 우리측으로 송환되고 있다.

북한은 17일 오전 10시15분께 판문점을 통해 지난달 북측 국경지역으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우리 국민 2명을 송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오늘 오전 10시15분경 판문점에서 북한에 들어간 우리 국민 2명을 넘겨받았다"고 말했다.

송환 대상자는 북·중 접경지역 여행 중 실종 신고가 됐던 이모(59·남)씨와 진모(51·여)씨다. 이들은 부부 사이로 알려졌다.

박 부대변인은 "정부는 이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입북경위 등에 대한 확인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입북 경위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되지 않았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있는 사항이 없다"고밝혔다.

그는 송환자의 건강상태 등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우리 국민 2명을 판문점을 통해 송환했다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5일 조선적십자 중앙위원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지난달 11일 북측 국경지역으로 불법 입국한 남측 국민 2명을 17일 오전에 돌려보내겠다"고 우리 측에 통보해왔다.

북한 당국이 억류 중인 우리 국민을 조기 송환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됐다. 이를 두고 북한이 남측을 향해 화해 제스처를 취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이번에 송환을 결정한 우리 국민 중에는 기존 북한 억류 국민인 김정욱 씨, 김국기 씨, 최춘길 씨, 주원문 씨 등 4명은 포함되지 않았다.

북한은 2013년 10일 김정욱 선교사를 억류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남한 간첩'을 붙잡았다며 김국기 씨와 최춘길 씨를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공개했다.

이어 북한은 지난달 2일에는 한국 국적의 미국 대학생 주원문 씨를 억류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2일 기존 북한 억류 우리 국민 4명의 석방과 송환을 촉구하는 대북 통지문을 보내려 했으나 북한은 이를 접수하지 않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