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7일 06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7일 06시 28분 KST

국민 88.6% "메르스 정보공개 투명·신속하지 못해"

연합뉴스

국민 10명 가운데 9명 가까이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정보가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개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는 15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메르스 관련 정보가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는지 설문조사한 결과 88.6%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고 16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메르스 정보 공개가 '잘 안 되고 있다'는 응답과 '미흡하다'는 응답이 각각 44.3%로 집계됐다.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8.2%뿐이었고, 나머지 3.2%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앞서 한국-세계보건기구(WHO) 합동평가단은 한국 정부가 정보 공개를 늦춘 탓에 초기 메르스 방역 정책에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메르스 정보공개가 신속·투명하게 이뤄지지 못했다는 의견에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95.2%), 서울(89.6%), 경기·인천(89.0%), 대구·경북(87.8%), 대전·충청·세종(85.2%), 부산·경남·울산(82.8%) 순으로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94.0%), 30대(93.3%), 40대(92.6%)에서 부정적인 평가가 90%를 넘어섰고, 50대(81.9%)와 60대(81.9%)에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94.3%)과 무당 층(93.5%)뿐만 아니라 새누리당 지지층(78.0%)에서도 부정적인 평가가 높은 편이었다.

정부가 내놓은 메르스 대책에 대해서는 국민 10명 가운데 7명 가량(68.8%)이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매우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9.5%를 차지했다. 신뢰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27.2%로 집계됐다.

메르스 대응 실패에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느냐고 묻자 응답자의 60.4%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19.9%,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9.7%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0%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이며, 응답률은 6.1%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