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5일 12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5일 12시 31분 KST

서울 신혼부부의 64%는 전세로 산다(인포그래픽)

Getty Images

서울 신혼부부 3가구 중 2가구는 전세 주택에 거주하며, 그 중 절반가량의 전세 가격은 1억원에서 2억원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서울연구원 인포그래픽스 '서울 신혼부부의 주거실태는?'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신혼부부(결혼 5년차 이하)의 평균 주거면적은 72.7㎡로 전국(80.1㎡), 수도권(76.5㎡) 평균보다 작은 것으로 파악됐다.

거주 주택 유형은 아파트와 주상복합이 44.6%로 가장 많았으며 다세대·연립주택(36.7%), 단독·다가구주택(16.4%)이 뒤를 이었다.

거주주택 점유형태는 전세가 6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가(21.4%), 부모 자택·사택·관사 등 무상(8.1%), 반전세를 포함한 월세(7%) 등 순이었다.

자가 거주자의 주택가격은 2억원에서 3억원 사이가 44.5%로 가장 많았으며, 평균 금액은 2억 7천만원으로 파악됐다.

전세 거주자의 전세보증금은 1억원에서 2억원 사이가 49.3%로 가장 많았으며, 평균 금액은 1억 4천만원으로 집계됐다.

보증부 월세 거주자의 보증금은 평균 7천500만원, 월세는 평균 32만원으로 나타났다.

집주인이 전세보증금을 올릴 경우 5가구 중 3가구(62.8%)는 '인상요구 수준을 보고 계속 거주할지 판단하겠다'고 응답했다. 수용할 수 있는 인상금액은 1천만∼2천만원이 31.4%로 가장 많았다.

전세보증금 인상 시 24.1%는 인상 금액과 상관없이 다른 전세로 이사하겠다고 답했다.

서울 신혼부부의 주거실태는? (서울인포그래픽스 제141호) 서울 신혼부부의 평균 주거면적은 72.7㎡, 주택유형은 아파트·주상복합이 44.6%로 가장 많아신혼부부 3가구 중 2가구(63.5%)가 전세로 거주, ...

Posted by 서울연구원 on 2015년 6월 14일 일요일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