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8일 10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8일 10시 23분 KST

대기업 평균연봉 남녀별 순위 10

Shutterstock / Melpomene

대기업 직장인의 2014년 평균 연봉(근로소득지급명세서의 근로소득공제 반영 전 근로소득 기준)은 약 7564만원으로 조사됐다.

남성 직장인의 평균 연봉은 8066만원으로 여성 4933만원보다 3000만원 가량 높았다.

남성

1. 코리안리재보험(코리안리) 1억1500만원

2. 삼성화재 1억1200만원

3. 삼성전자 1억1200만원

4. 한화생명 1억800만원

5. SK텔레콤 1억600만원

6. KEB외환은행 1억500만원

7. 삼성생명 1억500만원

8. KB국민은행 1억400만원

9. 한국씨티은행 1억300만원

10. 신한은행 1억300만원

여성

1. 코리안리재보험 7900만원

2. SK텔레콤 7500만원

3. 기아자동차 7500만원

4. 삼성전자 7400만원

5. 현대자동차 7400만원

6. 삼성물산 6600만원

7. 삼성화재 6500만원

8. 현대모비스 6400만원

9. 한국씨티은행 6400만원

10. KT 6300만원

이 통계는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에 2014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90개 기업을 대상으로 잡코리아가 분석해 8일 공개한 수치다.

90개 대기업이 고용한 직원수(계약직 포함)는 88만7천636명으로 남성이 75.1%, 여성이 24.9%를 차지했다.

이 중 여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롯데쇼핑(68.1%)이다. 이어 이마트(63.4%), 하나은행(61.8%), 동부화재(59.0%), 아시아나항공(54.8%), IBK기업은행(53.6%), KEB외환은행(51.5%), 신한카드(50.1%)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현대위아(98.1%), 여천NCC(97.7%), 동국제강(97.3%), 기아자동차(97.2%), 롯데건설(96.9%), 현대제철(96.9%), 고려아연(96.0%), 현대자동차(95.3%), 포스코(95.3%), 두산중공업(95.1%) 등은 남성 직원의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남성 직원의 평균 근속 연수는 12.6년, 여성은 7.9년으로 나타났다.

남성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곳은 KB국민은행으로 평균 21.9년이었다. SK에너지 21.1년, KEB외환은행 19.6년, 한국전력공사 19.6년, 여천NCC 19.2년, 우리은행[000030] 19.1년 등으로 조사됐다.

여성 직원의 근속 연수가 가장 높은 곳은 KT로 평균 17.0년이었다. 한화생명 16.6년, 기아자동차 15.6년, KEB외환은행 14.9년, 한국전력공사 13.9년, 한국씨티은행 13.1년, IBK기업은행 12.5년, 우리은행 12.3년으로 상위에 올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