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4일 09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4일 09시 10분 KST

고구마의 전성시대!

연합뉴스

대표적인 구황작물이었던 고구마가 건강식품으로 변신에 성공하면서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24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서울 가락시장에 고구마 반입량은 2000년 2천930t에서 2007년 1만4천600t, 2013년 2만6천190t으로 13년간 약 8배로 뛰었다.

과거에 가공용 고구마 거래는 계약재배나 농협을 통한 수매가 주를 이뤘으나, 요즘에는 가정 소비용 거래가 늘어 고구마의 도매시장 반입량이 크게 늘었다.

고구마 품종별 반입 비중은 밤고구마가 2008년 53.3%에서 2013년 31.4%로 줄었지만 같은 기간에 호박고구마가 44.5%에서 60.3%로 증가했다.

이 기간 가락시장에서 호박고구마 반입량은 연평균 10.8% 늘었다. 1㎏당 가격은 1천645원(2008년산)에서 1천741원(2013년산)으로 올랐다. 반면 밤고구마는 수요가 줄어 1㎏당 가격이 1천498원에서 1천322원으로 하락했다.

물고구마와 호박을 교접해 만든 개량종인 호박고구마는 당도가 높고 수분이 적당해 먹는 느낌이 부드러워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농업관측센터는 분석했다.

고구마가 전분 등 가공용으로 쓰인 비중은 1995년 44.6%에서 2013년 10.3%로 내렸고 가공용 고구마 소비량도 13만6천t에서 3만4천t으로 줄었다.

고구마는 구황작물이나 전분·주정 가공 원료로 이용이 줄면서 고구마 생산·유통 산업이 2000년대 초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2000년대 중반부터 '웰빙' 바람을 타고 고구마가 다이어트와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수요가 크게 늘면서 다시 부흥기를 맞았다.

고구마는 식이섬유가 많고 열량은 적어 다이어트 식품으로 적격이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건강식품으로서도 인기가 있다.

최근에는 고구마가 건강식품이나 간편한 대용식으로의 소비가 늘고, 샐러드·케이크·피자·스낵·차 등에 이르기까지 소비 용도가 다양해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