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8일 14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9일 09시 47분 KST

미얀마에는 떨어지지 않는 금빛바위가 있다(동영상)

미얀마에는 한국의 울산바위처럼 아슬아슬하게 절벽에 걸친 바위가 있다. 물론 설악산 흔들바위보다 난이도(?)는 훨씬 높아 보인다.

이름은 짜잇티요 파고다.

높이 8m, 둘레 24m의 거대한 금빛 바위가 낭떠러지 끝에 떨어질 듯 아슬아슬 걸쳐져 있다.

짜잇티요 파고다는 미얀마 남부, 페구와 타톤의 중간 지점인 짜익토산 정상에 위치한 황금 바위 불탑이다. ‘짜잇티요’라는 이름 자체가 금빛 바위를 의미한다.

해발고도 1,100m의 짜익토산은 일반 차량의 진입이 제한되어, 짜잇티요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그 누구도 예외 없이 규정된 산악 트럭을 타고 가파르고 험한 산길을 오른다.

사람들은 이 바위가 굴러떨어지지 않는 이유를 바위 안에 안치된 부처의 머리카락 때문이라고 믿는다.

짜잇티요 파고다 학예사인 우툰에 씨는 “이 지역에는 폭풍도 많이 오고 이따금 지진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이 바위 안에 부처님의 머리카락 3개가 들어있기 때문에 강력한 힘 덕분에 바위 위에 파고다가 그대로 위치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불가사의한 부처의 기적을 보기 위해 매년 180만 명의 순례자들이 이곳을 찾는다. 그들은 정성을 가득 담아 바위에 금박을 붙인다.

바위에 접근하는 것이 금지된 여자들도 승려들의 도움을 받아 금박을 보시한다.

멀고 험한 길을 마다하지 않고 찾아와 한 잎, 두 잎, 황금을 바치는 사람들. 수세기에 걸친 수많은 사람들의 정성이 바위를 금빛으로 물들인 것이다.

국내를 비롯해 세계 언론 최초로 EBS가 미얀마의 문명을 카메라에 담았다. EBS 다큐프라임 '천불천탑의 신비, 미얀마'(연출 정재응, 5월18~20일 오후9시50분)에서 고대 미얀마의 뛰어난 건축과 이를 통해 당대 찬란했던 문명을 조명한다.

2015년 5월 18일 오늘 밤 9시 50분EBS 3D 입체 세계문명사 대기획 천불천탑의 신비 미얀마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22개월의 대장정을 통해 베일을 벗는 미얀마의 신비...감상해보시죠~~~~~~~~~~~~~~~~~~~~~~~~~~~~오늘 1부 황금의 전설내일 2부 버강 위대한 왕국의 꿈내일모레 3부 미얀마 비밀의 첫장을 열다두둥~~~~그리고 공유해주기는 필수^^;;

Posted by 정재응 on 2015년 5월 18일 월요일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