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4일 11시 51분 KST

다음카카오, '카카오프렌즈' 독립시킨다

다음카카오가 캐릭터 사업 부문인 '카카오프렌즈'를 독립 법인으로 분사한다.

모바일 시장의 무궁무진한 사업 영역을 고려해 올해는 성장성 확보를 위한 투자를 공격적으로 진행하면서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최세훈 다음카카오 공동대표는 14일 1분기 실적 발표 후 열린 콘퍼런스콜에서 "캐릭터 사업의 빠른 성장을 위해 카카오프렌즈 전문 법인을 설립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새 법인은 전문성을 확대하고 신속한 의사소통 체계를 갖췄다"며 "국내외 유명 브랜드 등 파트너사와의 제휴 및 협력을 통해 다양한 제품군을 구성해 한층 빠른 성장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는 또 "앞으로 2∼3년간 기존 서비스의 강점을 살려 안정된 1위 모바일 사업자 지위를 확고히 하고, 올해는 신규 모바일 및 020(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개척하고자 여러 투자를 공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맥락에서 최 대표는 카카오택시 관련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퀵서비스, 대리운전 등과 모바일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택시 서비스를 고민하고 있다"며 "이를 포함해 이용자의 서비스 가치를 확대할 수 있도록 인접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핀테크와 관련해서는 "내부적으로 모바일 은행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이용자와 파트너사에게 제공할 수 있는 가치가 무엇인지 살펴보고 있다"면서 "다만 정부 규제의 변화 정도에 따라 (내부 검토 방향은)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톡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인 옐로아이디와 플러스친구를 통합한 서비스를 7월 중 내놓을 계획이다.

모든 제품 구매 과정을 처리하는 옐로아이디 스토어 기능에는 항공, 숙박, 공연 등 다양한 사업자가 추가된다.

또 합병 이전에 다음이 보유했던 광고주를 카카오톡 광고상품과 공유할 수 있도록 작업해 3분기 중 새로운 광고 플랫폼 관련 서비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최세훈 대표는 "다음카카오가 만든 주요 채널을 접점으로 이용자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는 모바일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올여름은 신규 서비스 출시와 비즈니스 플랫폼 개편으로 어느 때보다 뜨거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분기 카카오톡의 월간이용자수(MAU)는 4천821만명으로 지난 분기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국내 MAU는 3천816만명으로 같은 기간 74만명 늘었다.

지난달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게임샵은 참여하는 게임이 28종으로 늘고 헤비 유저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가운데 앞으로 신규 유저와 개발사의 유입 역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