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06일 06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06일 06시 46분 KST

박근혜 대통령이 어린이에게 들려준 이야기 4가지

5월 5일 어린이날,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어린이들과 만났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청와대는 충남 원산도·효자도, 인천 백령도와 연평도 등 낙도 어린이를 포함, 초등학생 17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어린이들에게 해준 말을 정리했다. 그는 어린이들에게 미래의 꿈에 대해 이야기했다.

1. 꿈을 가져야 하는 이유

"꿈, 끼, 개성, 소질은 다 다른데 이런 것을 잘 살려내 서로 다른 꿈을 펼치면서 같이 어우러질 때 우리 사회도 더 행복하고 아름다워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꿈을 갖는 것을 비유해서 말하면 마음의 밭에 어떤 씨앗을 심는 것이다. 봄에 씨를 뿌려야 가을이 되면 걷을 게 있지 아무 씨도 안 뿌리면 걷을 게 없다"

2. 내가 정치를 하게 된 이유

"내가 어떻게 정치를 하게 됐는가를 돌이켜보면 한 17년 전 경제도 막 무너져 내리고 우리나라가 굉장히 어려운 적이 있었다. 우리 아버지, 어머니 등이 피땀 흘려가면서 노력해서 나라를 발전시키고 일으켜놨는데 이게 또 무너져 내려서 과거의 가난한 나라로 다시 우리 대한민국이 갈 수는 절대 없다, 그런 결심을 갖고 정치를 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하든지 나라가 발전하고 또 국민이 편안하게 잘살고 그렇게 하는 노력을 계속 하다가 더 많은 일을 하고 싶고 더 많은 나랏일을 하고 싶다는 그런 마음이 자꾸 생겨서 대통령까지 하게 됐다."

3. 우주의 기운

"정말 간절하게 원하면 전 우주가 나서서 다 같이 도와준다는 말이 있다. 우리 어린이들 모두가 가진 꿈도 꼭 이뤄지도록 열심히 응원하고 돕겠다."

4. 대통령의 선물

"여러분들이 갖고 있는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가 바로 좋은 나라라고 생각해서 그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모든 노력과 정성을 다할 것이다. 그게 여러분에게 주는 선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