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30일 07시 55분 KST

천정배의 화려한 재기(화보)

연합뉴스

광주서을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무소속 천정배 의원은 30일 "내년 총선까지는 광주에서 '뉴 DJ'(새로운 김대중)들, 참신하고 실력있고 국민을 섬기는 인재들을 모아서 비전있는 세력을 만들겠다"며 "그 세력으로 총선에서 기존의 새정치민주연합과 경쟁할 수 있는 구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연이어 출연해 향후 행보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광주 전역 8군데에서 (출마토록) 해보고 싶다. 전남·북까지 해서 시민들의 실질적 선택권을 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또한 "당까지 만들 수 있을지는 좀 더 두고봐야 되겠다"면서도 "분명한 것은 좋은 인재를 모아서 확실한 비전도 제시하고 세력으로서 새정치연합과 페어플레이를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Photo gallery 천정배 See Gallery

천 의원은 "그렇게 해야만 경쟁체제를 통해 야당이 변화하고 쇄신되고, 야권의 힘이 전체적으로 강해지고 커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광주와 호남을 기반으로 하는 신당 창당 가능성까지를 염두에 둔 새로운 정치결사체의 추진 및 이를 바탕으로 한 내년 총선 도전을 사실상 공식화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국민모임 등 다른 세력과의 야권연대에 대해서는 "연대가 있을 수 있지만 더 중요한 것은 비전을 공유해야 되는 것"이라며 "정치적으로는 호남에서 새정치연합의 일당 패권 독점 구조를 깨뜨리겠다는 목표를 분명히 하고 한편으로는 정책이나 비전에 있어서 온건하고 합리적인 진보, 또 확고한 개혁노선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모임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그럴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고, 장기적으로 복당도 생각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내년까지 그럴 일은 별로 없을 것 같다"면서도 "앞으로 어떤 식으로든 대선으로 가는 과정에서는 야권 전체와 만나고 싶고 만나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 의원은 수도권 3곳에서 새정치연합이 전패한 데 대해 "'성완종 리스트'와 같은 전대미문의 권력형 부패 사건이 있는데 그에 대한 국민적 심판 분위기를 야당이 대변하지 못했다. 새정치연합의 책임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관악과 성남은 질 수 없는 곳인데 당의 구태의연한 공천이 불러온 야권분열, 이런 것들이 결국 패배를 불러왔다고 생각한다"며 "새정치연합의 패권주의적, 기득권주의적인 태도가 그대로 드러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날을 세웠다.

구체적으로는 "이른바 '486계파'가 패권 적폐도 가장 심각한 것 같고, 비노라는 계파는 무슨 비전이나 이런 게 전혀 없는, 그런 심각한 지리멸렬한 사람들을 비노라고 부르는 것 같다"고 평가한 뒤 "당 자체로는 도저히 쇄신이 불가능한 상태에 와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새정치연합에 대한 호남의 비판적 여론을 친노세력에 대한 반감으로 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측면이 없지 않겠죠"라고 답했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에 대해서도 "새정치연합이 국민에 대해 비전을 잃고 있고 내부에서는 계파·패권주의에 취해 있는데 그 계파정치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분이 문 대표"라며 "취임 이후에 이번 공천이나 선거대처 과정만 조금 더 새롭게 했더라도 적어도 4곳 중에서 인천은 제외하더라도 나머지는 질 수가 없는 선거였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 승리 요인에 대해서는 "(선거운동 기간) 정권을 심판하고 야권에는 회초리를 들겠다, 야권이 전면쇄신하도록 정신이 번쩍 들게 해달라고 했다"며 "민심이 그랬던 걸 제가 잘 대변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