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4일 10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4일 10시 56분 KST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현실이 된다

과거 범죄 사건이 발생한 시간과 장소 정보를 활용해 앞으로 벌어질 범죄를 예측하고 사전에 차단하는 범죄 예측 프로그램을 미국 경찰이 널리 사용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지역 신문인 마이애미 헤럴드에 따르면, 미국 경찰은 우리 말로 '예감 실험실'이라는 이름의 헌치랩(Hunchlab), '예측 치안유지 활동'이라는 뜻의 프레드폴(PREDictive POLicing) 등 범죄 예측 프로그램을 강·절도 사건 수사에 적극 활용 중이다.

범죄 예측 프로그램은 예전에 벌어진 강·절도 사건의 유형과 범행 시간 등을 지도에 표기해 실시간으로 인근 지역을 도는 경찰에게 알려주는 소프트웨어다.

2054년을 배경으로 범죄가 일어날 시간과 장소, 예상 범죄자를 예측해 해당 용의자를 미리 단죄하는 최첨단 치안 시스템인 '프리 크라임'을 다룬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할리우드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2002년)가 마치 현실로 옮겨진 느낌이다.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경찰은 연방 지원금 등으로 마련한 60만 달러짜리 헌치랩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12만 달러를 들여 플로리다국제대학 범죄 연구팀에 프로그램 연구와 테스트를 맡기기로 했다.

마이애미 경찰은 헌치랩을 사용해 강·절도 사건 발생률을 더 낮추기를 기대한다.

경찰과 대학의 공동 연구로 프레드폴을 이미 도입한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경찰은 강·절도 사건 발생률이 현저히 줄어드는 효과를 보고 이를 현재 강력 사건에도 시험 적용 중이다.

프레드폴이 자사 홈페이지에 소개한 내용을 보면, 로스앤젤레스 풋힐 지역 경찰은 2013∼2014년 프레드폴을 사용한 뒤 범죄율이 20% 경감되는 효과를 봤다. minariyt

조지아 주 애틀랜타 경찰도 2013년 석 달간 두 지역에서 시범 운용 결과 범죄율이 8∼9%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심지어 캘리포니아 주 알램브라 지역에서는 차량 절도, 강도 사건이 각각 20%, 32%나 줄어들었다.

경찰 지도부는 범죄 빈발 지역 지도를 휘하 경관들에게 배포한다. 이를 받은 경관들은 주로 쉬는 시간을 범죄 예상 지역에서 보낸다.

예상 우범지역에 경찰을 미리 배치함으로써 범죄 발생 가능성을 차단하는 것이다.

경찰 지도부는 경관들이 어디에 있는지, 우범지역에서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는지를 프레드폴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찰하고 각종 정보를 취합한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벌어지지 않은 사건을 대상으로 한 예측 프로그램이기에 사생활 침해에 따른 '빅 브라더' 우려도 큰 편이다.

프레드폴의 최고경영자인 리래 새뮤얼스는 "경찰이 이 소프트웨어를 닥치는 대로 사용한다면, 무분별한 정보를 얻게 될 것"이라면서 오로지 범죄 단속을 위해 사용을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