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1일 06시 14분 KST

[어저께TV] ‘초인시대' 유병재, ‘무도-식스맨' 됐으면 큰일날뻔

유병재표 B급 개그가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개성 강한 변태 히어로물을 유병재 아니면 누가 이 정도로 소화할 수 있었을까. MBC ‘무한도전’의 식스맨이 되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새 금요드라마 ‘초인시대’ 1회 ‘영웅의 탄생’, 2회 ‘심판의 날’에서는 병재(유병재 분)의 애잔한 상황이 그려졌다. 병재는 4학년 복학생. 돈도, 애인도, 친구도 없는 병재는 그나마 자신이 가진 능력도 헐값에 이용당하며 취직하기 위해서는 눈을 낮추라는 소리만 들어야 했다.

하지만 병재의 인생이 달라졌다. 화장실에서 혼자 밥을 먹던 병재는 거미에 등이 물린 후 체리 모양의 상처가 생긴 것. 이후 그는 월세를 마련하기 위해 찾은 인력사무소에서 만난 소장(기주봉 분)에게 불려가 “자네에겐 초능력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 남자가 25살까지 동정을 유지하면 초능력이 생긴다는 설명. 병재는 “나 해봤다. 모텔에서 여자친구랑 뽀뽀도 엄청 하고 원나잇으로...배란일 5일간이 가임기라는 것도 알고 있는데?”라고 말하며 횡설수설했지만 결국 현실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병재는 온몸이 붉어질 정도로 창피한 순간이 오면, 원하는 과거 즉 힐링했던 시간으로 되돌아갈 수 있었다. 이에 첫눈에 반한 지은(송지은 분)을 교통사고 위기에서 구해주기 위해 지은 앞에서 옷을 홀랑 벗는 변태적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 아무것도 모르겠는 시험지를 받아들자 강의실에서 옷을 벗고 과거로 돌아가는 모습 등이 펼쳐지며 그가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지닌 변태 히어로로서 앞으로 어떤 활약을 그려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초인시대'는 'SNL코리아'의 코너 '극한직업'에서 찌질하지만 공감도 높은 상황 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유병재가 극본과 주연을 동시에 맡은 코미디 드라마. 풍자 코미디를 통해 청춘들에게 세상에 쓸모없는 사람은 없음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특히 가만히 있어도 안쓰러운 이미지의 유병재는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청춘의 애잔함을 녹여내며 특유의 연기톤으로 ‘병맛’ 웃음을 선사해 첫회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몰고 오는 중이다.

유병재는 최근 화제의 중심인 ‘무한도전’의 ‘식스맨’ 특집에 등장할 정도로 대세 반열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특히 유병재는 ‘식스맨’에서 탈락한 것에 대해 “아쉬운 마음은 없다. 이제 ‘초인시대’에 올인할 수 있겠다. 식스맨이 되면 ‘초인시대’를 언제든 배신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난 작가니깐 날 (드라마에서) 죽일 수 있다. 이젠 ‘초인시대’를 열심히 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하지만 ‘초인시대’의 ‘병재’ 역할은 유병재가 아니면 안될 정도로, 작가이자 주인공인 본인의 캐릭터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모습이다. 유병재가 없다면 ‘초인시대’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메소드 연기를 펼쳐내 큰 웃음을 안기는 것. ‘초인시대’에 올인할 유병재가 앞으로 극 안에서 보여줄 그만의 B급 개그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