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31일 05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31일 05시 53분 KST

미국 인디애나주 '동성애 차별법' 비난 확산

ASSOCIATED PRESS
Thousands of opponents of Indiana Senate Bill 101, the Religious Freedom Restoration Act, gathered on the lawn of the Indiana State House to rally against that legislation Saturday, March 28, 2015. Republican Gov. Mike Pence signed a bill Thursday prohibiting state laws that

동성애자를 사실상 차별하도록 허용한 법이라는 비난을 받는 '종교자유보호법'으로 미국이 들끓고 있다.

법을 제정한 미국 인디애나 주(州)를 넘어 미국 사회 전체로 비난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대널 멀로이 코네티컷 주지사는 인디애나 주처럼 개인의 성적 기호와 성 정체성에 기초해 차별을 허용하는 주에는 주 재정으로 출장을 가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멀로이 주지사는 "차별을 용인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보내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 시 정부도 항의의 표시로 소속 공무원들의 인디애나 주 출장을 전면 금지했다.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폴리스에 본부를 둔 미국대학스포츠(NCAA)의 마크 에머트 총재도 종교자유보호법에 대해 "매우 놀랍고 실망스럽다"면서 동성애자 차별이 아니라는 내용을 추가해 법을 가다듬겠다던 인디애나 주 정부와 정치인들의 약속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NCAA는 4월 4∼6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리는 NCAA 남자농구 디비전1 챔피언십 토너먼트 4강전을 위해 이 곳을 찾는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이 법이 영향을 끼치지 않을 지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텍사스 주 알링턴에서 열린 NCAA 4강전에서 15만8천682명이라는 관중 동원 신기록이 작성되고, 이 덕분에 지역 경제가 활기를 띤 터라 인디애나폴리스 지역 상권 역시 종교자유보호법의 악영향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동성애자·양성애자·성전환자(LGBT) 스포츠연합은 NCAA, 미국프로풋볼(NFL), 미국체조협회 등 앞으로 16개월 안에 인디애나 주에서 행사를 개최하기로 한 여러 스포츠단체에 이를 취소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Thousands protest new anti-gay law in Indiana state - Al Jazeera English

인디애나 주가 궁지에 몰리자 지방자치단체들도 차제에 이곳에서 기업을 빼내오려고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지역 언론인 '인디 스타'에 따르면, 버지니아 주와 시카고가 인디애나 주의 기업을 유치하려는 경쟁에 발 빠르게 나섰다.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는 인디애나 주의 기업을 향해 "개방적이고 포괄적이며 번영하는 버지니아 주의 기업 환경을 향유하라"는 공개서한을 보내고 버지니아 주의 낮은 세금, 기업 친화적인 법률, 풍부한 인적 자원을 강조했다.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도 인디애나 주 기업 약 10곳에 직접 편지를 보내 종교자유보호법의 잘못된 점을 비판하면서 사업을 키울 곳으로 시카고를 생각해달라고 요청했다.

미국 언론은 대체로 이 법에 비판적인 시각이다.

시사주간지 타임은 억만장자 석유 재벌인 코크 형제의 지원을 받는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가 차기 대선에 나설 공화당 후보를 뽑는 경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이 법에 서명했다고 분석했다.

공화당 내 온건·보수 세력 전반을 아우를 인물로 평가받는 펜스 주지사가 이를 통해 보수 기독교층의 표의 결집을 노렸다는 것이다.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펜스 주지사가 근거로 든 1993년 미국 연방의 종교자유회복법(RFRA)과 인디애나 주 종교자유보호법은 제정의 취지가 다르다고 지적하면서, 결국 이 법은 동성애자 차별을 법제화한 것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기존 주 차별금지법의 보호대상에 '성적 기호'라는 항목을 추가해 법률을 수정하라고 요구했다.

오는 7월 1일 발효 예정인 종교자유보호법은 사업체 또는 개인이 '종교적 신념을 지키고 이에 따라 행동할 권리'를 보장하는 골자다.

비즈니스 업주가 '종교 자유'를 근거로 동성애자 고객의 요구를 거절하더라도 처벌받지 않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애플의 최고경영자인 팀 쿡이 '불평등을 합리화하는 조처'라며 강력 반발한 이래 유력 정보기술(IT) 기업이 인디애나 주에 대한 투자 중단, 사업 보류, 업체 이전을 발표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