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5일 07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5일 07시 50분 KST

대구 고속버스 터미널서 '묻지마 칼부림'후 자해

한겨레
(사진은 이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음)

자신의 목·배 찔러 중태…승객 2명은 경상

고속버스 터미널 대합실에서 한 30대 남성이 이유 없이 흉기를 휘둘러 버스를 기다리던 20대 2명이 다쳤다.

이 남성은 범행 후 약 10분만에 현장 주변에서 검거됐지만 자해로 현재 중태다.

지난 24일 오후 8시 25분께 대구 동구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최모(35·무직·서울 성동구)씨가 의자에 앉아 있던 윤모(22)씨의 머리를 둔기로 때린 뒤 대합실 안 식당에서 흉기를 들고 나와 이모(22)씨의 어깨 부위를 1차례 찔렀다.

다행히 윤씨 등 2명은 경상을 입었지만 최씨는 범행 직후 자신의 목, 배 등을 찔러 중태에 빠졌다.

경찰은 흉기 난동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고속버스 터미널 앞에 있던 최씨를 검거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조사 결과 최씨는 미국 국적으로, 서울에서 처가가 있는 경북 경산을 찾았다가 대구 고속버스 터미널에 있었을 뿐 피해자들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최씨가 정신분열증으로 치료받아왔다는 가족의 말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