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12일 11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12일 12시 02분 KST

네이버, 간편결제서비스 '네이버페이' 6월 출시

네이버는 6월 선보일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 페이'가 현재 금융기관 등과 제휴하고 순조롭게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12일 "국내 주요 은행 및 카드사 등 10곳과 제휴를 맺고 정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했다"며 "현재 참여를 확정한 카드사는 KB국민·비씨·삼성·신한·현대 등 5곳이고 은행은 국민·기업·농협·신한·우리 등 5곳"이라고 12일 밝혔다.

네이버는 다른 금융기관과의 제휴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페이는 기존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네이버 체크아웃', '네이버 마일리지', '네이버 캐쉬' 등을 하나로 묶어 원클릭 결제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송금기능까지 모두 가능하게 한 서비스로, 6월 출시가 예정돼 있다.

신용카드 결제시 결제비밀번호, 지문인식, 무인증(원클릭) 결제 등 다양한 방식을 차용했고 은행계좌 결제시에도 최초 계좌정보를 등록하면 결제 비밀번호나 지문 인증만으로 결제할 수 있다.

송금에서는 계좌정보와 결제비밀번호를 한번 등록한 후에는 송금 대상의 계좌번호를 몰라도 네이버 ID, 휴대폰 번호 등 만으로도 자유롭게 송금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는 정식 서비스에 앞서 간편결제 서비스인 '네이버 체크아웃' 브랜드를 '네이버 페이'로 변경할 예정이다.

이후 '네이버 마일리지'와 '네이버 캐쉬' 서비스를 6월 정식 서비스 때 '네이버 페이'로 통합한다.

네이버는 서비스 편의성 증대와 함께 세계적인 수준의 안전한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도 집중했다. 금융기관과 공조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제3자에 의한 도용 등 부정이용으로 인해 이용자 손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전액 선보상 정책도 검토하고 있다.

최진우 네이버페이 셀장은 "네이버를 통한 검색과 네이버 페이를 통한 구매가 끊김없이 이어지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며 "이용자들은 결제부터 적립, 충전, 송금에 이르는 전 과정에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쇼핑 가치를 발견하게 것"이라고 전망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