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7일 09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27일 09시 40분 KST

월성1호기, 재가동 허가됐다(사진)

Photo gallery 월성1호기 See Gallery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7일 설계수명이 끝나 가동이 중단된 원자력발전소 월성 1호기의 재가동을 허가하자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 환경·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은 이날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명 연장 무효화와 이은철 원안위원장의 사퇴와 원안위 재구성을 요구했다.

공동행동은 "월성1호기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기술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안전성 논란이 꾸준히 제기됐는데도 이런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 위원장이 표결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원안위는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주민의견을 반영한 방사성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받아 심의해야 했지만, 월성 1호기에 소급적용 되지 않는다는 사무처의 유권해석을 강조하며 표결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원안위가 결격사유가 드러나 임명무효확인 및 효력중지 소송이 접수된 위원을 결정 과정에 참석시켰고 이러한 표결 과정에 위원 2명이 반발해 퇴장했는데도 무시했다"면서 "결국 월성 1호기 수명연장 결정은 원천 무효"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 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며 원안위 항의방문을 시도했다가 경찰에 가로막히자 대신 건물 밖으로 나온 원안위 관계자에게 관련 의견서를 전달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