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21일 23시 29분 KST

북한, 남측 풍자 작품으로 박 대통령 비난하다

연합뉴스

북한 대남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21일 남측의 작가가 그린 박근혜 대통령 풍자 작품을 인용해 통일을 위한 노력을 강조한 박 대통령의 통일준비위원회 발언을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TV는 이날 홈페이지에 '검은 고뿌(컵)'라는 제목의 시를 소개한 2분여 길이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은 "컵이 넘치기 전까지 컵에 부은 물의 양을 알 수 없듯이 통일도 꾸준히 노력 해야한다"는 박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동족을 해치는 짓임을 알면서도 개방의 물을 마셔야 살 수 있다고 떠벌이는 마녀·마귀할멈"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너희가 떠는 '통일 대박'은 쏟으면 화만 불러오는 반통일 구정물 박"이라며 "더러운 그 입으로 통일을 말하지 말라. 검은 고뿌는 푸른 기와집 가보로 콱 처넣어버려라"라고 비난했다.

영상에는 작년 여름 박 대통령을 독사과를 든 백설공주로 풍자해 논란이 됐던 이하 작가의 작품도 등장했다.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9일 '식민지 주구의 경망스러운 입질'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개혁과 대화를 강조한 박 대통령의 통준위 발언을 비난하는 등 북한은 연일 박 대통령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