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8일 12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18일 12시 05분 KST

"국내 에이즈 환자 재작년 1천명...남성 93%"

Shutterstock / phloxii

내 에이즈(AIDS·후천성 면역결핍증후군) 환자가 해마다 늘어 재작년을 기점으로 한해 1천명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이 18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제출받은 '연도별·감염경로별 HIV/AIDS 내국인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에이즈 감염 환자는 총 1천13명으로, 남성 946명(93.4%), 여성 67명(6.4%)으로 집계됐다.

에이즈 감염 환자를 연도별로 보면 2004년에는 610명이었다가 2006년 749명, 2008년 797명, 2011년 888명에 이어 2013년에는 1천13명으로 해마다 늘었다. 이에 따라 최근 10년간 총 7천886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응답자 대부분이 성접촉으로 인해 에이즈에 감염됐다고 밝혔으며, 군대 내 에이즈 환자도 2012년 24명, 2013년 33명, 2014년 37명 등 최근 3년간 94명이나 발생한 가운데 해마다 증가 추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의원은 "에이즈 감염 경로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실태 파악을 토대로 에이즈 환자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