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14일 14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16일 06시 48분 KST

애플, 전기 미니밴 '타이탄' 개발 중으로 밝혀지다

Getty Images

애플이 '타이탄'이라는 코드명으로 전기 배터리로 움직이는 미니밴을 설계중이며 팀 규모는 수백명에 이른다고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넷판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 Apple Gears Up to Challenge Tesla in Electric Cars (WSJ)

이 계획은 포드에 오래 재직했다가 애플로 옮겨 아이팟과 아이폰 설계 분야에서 일해 온 스티브 자데스키 부사장이 이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거의 1년 전에 이 계획을 추진토록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 타이탄 팀 관계자들은 캐나다의 '마그나 인터내셔널' 등 자동차 제조를 맡을 능력이 있는 업체들의 관계자들과도 면담을 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탄 팀은 애플 사무실이 밀집한 본부 건물과 따로 떨어진 곳에 별도 개발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나중에 팀 규모가 1천명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점쳐진다고 WSJ는 전했다. 이 팀은 "자동차 제조와 부합하는 로보틱스, 금속, 재료를 연구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에 앞서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는 애플이 자동차 관련 전문가들로 채워진 '최고 비밀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중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연구개발(R&D) 책임자로 있다가 작년 가을 맥 시스템 엔지니어링 팀장으로 애플에 입사한 요한 융비르트도 포함돼 있다.

자동차 분야 고위 임직원들을 모집하는 일은 애플의 디자인 책임자인 조니 아이브가 직접 하고 있다는 설이 파다하다.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는 최근 자사 엔지니어들을 애플이 스카우트해 가려고 매우 애쓰고 있으며 25만 달러의 보너스와 60%의 연봉 인상을 제의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달 들어 샌프란시스코 근교에서 촬영용 카메라가 여럿 달린 미니밴이 목격되면서 애플의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Apple Byte - Apple's Next Big Thing...The Apple Car? - CNET

Apple Van — Palo Alto, California — Feb 2015 - MacRumors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