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7일 17시 10분 KST

맥도날드를 '점거'했다(사진, 동영상)

연합뉴스

아르바이트 노동조합(이하 '알바노조')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 정문 앞에서 '맥도날드 규탄대회'를 열어 맥도날드가 아르바이트생만 고용해 최저임금을 준다며 비판했다.

알바노조는 이날 서강대 정문부터 맥도날드 신촌점, 맥도날드 연세대점, 유플렉스 등을 거쳐 행진하며 "아르바이트생의 시급을 인상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맥도날드 신촌점 안으로 들어가 '갑질을 멈춰라', '알바도 사람이다', '알바노동 착취하기 좋은 기업 맥도날드' 등 메시지를 담은 스티커를 매장 유리벽에 붙이기도 했다.

알바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맥도날드는 관리직을 제외한 모든 직원이 비정규직 아르바이트생으로 채용된다"며 "장기간 안정적으로 일하고 싶어도 계약기간이 최대 1년으로 정해져 있어 관리자들의 눈칫밥을 먹으면서 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맥도날드 같은 대기업이 아르바이트생에게 5천580원인 최저임금만 주고 있다"며 "최저임금만으로는 생활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현직 아르바이트생 A씨는 "아르바이트생의 일은 시급 1만원 이상의 가치를 갖는다"며 "기계적인 업무 방식과 최저임금밖에 못 받는 현실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맥도날드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