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6일 10시 23분 KST

박 대통령 지지율, 여전히 29%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일주일 전과 같은 29%로 조사돼 30%대 회복에 실패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3~5일 전국 성인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95% 신뢰수준±3.1%포인트) 결과, 박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29%가 긍정 평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최저치였던 지난달 30일과 같은 지지율이다. 그러나 부정 평가 응답률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62%로 조사됐다.

갤럽은 "최근 3주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취임 이후 최저 수준에서 답보 중"이라고 평가했다.

연령별로는 30대의 지지율이 15%로 가장 낮았고 20대도 19%로 20~30대에선 여전히 20%를 밑돌았다. 40대 지지율은 27%, 50대 지지율은 32%다. 60세 이상에서만 긍정적인 평가(50%)가 부정적인 평가(43%)를 웃돌았다.

지역별로는 호남의 지지율이 21%로 가장 낮았고, 인천·경기(25%)와 서울(28%) 등 수도권과 충청권(29%)도 지지율이 낮았다. 부산·울산·경남(32%)은 평균보다 높았고, 대구·경북(44%)의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24%)이 여성(34%)보다 낮았다.

새누리당 지지층 407명은 53%가 박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봤고, 41%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새정치연합 지지층 245명은 91%가 박 대통령을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지지 정당이 없는 312명도 부정적 평가가 64%였다.

박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소통 미흡'과 '세제개편안·증세'가 각각 17%, 14%였다. '인사 문제'는 10%로 4%포인트 하락했고,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는 9%로 3%포인트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이 41%, 새정치연합 24%, 정의당 4% 등으로 집계됐다.

갤럽은 "새누리당은 주초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했고 새정치연합은 오는 주말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어 정치권은 부산한 움직임을 보였으나, 양당의 지지도는 지난주와 변함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발생 10개월을 맞아 세월호 관련 소식에 대한 관심도를 조사한 결과 '관심 있다'는 응답률이 68%, '관심 없다'는 응답률이 30%로 나왔다고 갤럽은 덧붙였다.

선체 인양과 관련해선 남은 실종자를 찾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선체를 인양해야 한다는 의견이 61%로 인양 반대 의견(31%)보다 높았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