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4일 08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4일 08시 58분 KST

이완구 총리후보 "가족은 그만 놔줬으면 좋겠다"

연합뉴스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4일 야당이 자신의 가족을 인사청문회 증인 또는 참고인으로 채택하도록 요구하는데 대해 "가족은 이제 그만 놔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나 한 사람으로 인해서 주변 사람이 너무 괴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또 자신에 대한 고액 후원자중에 현역 지방의원이 있다는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고 "현역(의원)들로부터는 받은 적이 없다. 받았더라도 돌려줬을 것"이라며 "다만 후원금을 낸 1, 2년 뒤에 당선이 됐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삼청교육대 활동에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당시 만 20대 사무관이 문서수발과 연락업무를 맡았을 뿐 정책결정에 참여할 수 없다"며 "회의에 참석한 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국보위 근무 이후 최연소 경찰서장이 된 데 대해서는 "당시 부정부패와 비리 등으로 200명 상당의 총경과 경감이 치안본부를 떠났다"며 "고시 출신인 점도 고려됐겠지만 승진시킬 자원이 없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완구는 삼청교육대에서 무슨 일을 했나?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