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3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3일 13시 25분 KST

딸을 위해 미용학과 학생들에게 머리 묶는 방법을 배운 아빠(사진)

그렉 위커스트(Greg Wickherst)는 성인이 된 이후, 머리를 밀었다. 그렇게 살아온 이상 그에게 '헤어스타일'은 고민거리가 아니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의 딸 이지의 머리카락이 길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아내와 이혼한 이후, 딸의 머리를 묶어주어야 했지만, 그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고민을 하던 그렉은 직장에서 답을 찾았다. 그는 'IntelliTec' 대학에서 행정직으로 근무 중인데, 이 대학에 미용학과가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 여름, 그렉은 미용학과의 학생들을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학생들로부터 머리 묶는 방법을 직접 배운 것이다. "이제는 '프렌치 브라이드', '피쉬본 브라이드' 같은 머리 묶기도 할 수 있어요." 그렉은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다행히 딸 이지 또한 아빠가 묶어준 머리를 좋아한다고. 그렉은 "다른 싱글 아빠들도 아이의 머리를 묶어주는 시간을 즐겨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그렉이 묶어준 이지의 헤어스타일이다.

Photo gallery Greg Wickherst hair creations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