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2일 16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2일 16시 53분 KST

검찰, '땅콩회항' 조현아에 징역 3년 구형

연합뉴스

검찰이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2일 서울서부지법 제12형사부(오성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조 전 부사장에 대해 "사건의 발단을 끝까지 승무원과 사무장 탓으로 돌리고 있다"며 "언론을 통해 한 사과와 반성은 비난 여론에 못이겨 한 것일 뿐 진지한 자성의 결과를 찾기 어렵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관련기사: 조현아 "발단은 매뉴얼 잘 모르는 승무원·사무장 때문"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