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27일 11시 49분 KST

설 연휴 '임시 항공편' 오늘부터 예약 시작

jejuair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사들이 27일부터 홈페이지와 여행대리점 등을 통해 설 연휴 국내선 임시 항공편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설 연휴기간에 임시 항공편 39편(7308석)을 투입한다. 임시편은 설 연휴 하루 전날인 다음달 17일부터 22일까지 편성된다. 운항노선은 김포-제주, 청주-제주, 김포-부산 등 3개 노선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8~22일 닷새간 김포-제주, 김포-광주 등 2개 노선에서 5편(843석)의 임시 항공편을 띄운다. 제주항공은 17~19일 사흘간 김포-제주 노선에 24편(4500석)을 추가로 투입한다.

설 임시 항공편을 예약하는 고객은 지정된 구매시한까지 항공권을 구매해야 확보된 좌석의 자동 취소를 방지할 수 있어 반드시 기한 내에 항공권을 구매해야 한다.

한편 진에어와 에어부산은 1년에 두 번 마련하는 초특가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진에어의 연중 최대 할인 프로모션인 ‘진마켓’은 다음 달 5일까지 총 열흘간 항공권을 예약할 수 있다.

국제선 14개 노선과 국내선 1개 노선에서 3~8월 운항하는 항공편이 대상이다. 인천-나가사키 노선 9만7800원부터이며, 인천-후쿠오카 노선 10만6900원, 인천-홍콩 노선 18만6400원, 인천-세부 노선 21만4400원, 김포-제주 2만7800원부터다.

진에어는 각 노선 및 탑승시점에 따라 할인율은 다르다며 연중 가장 낮은 가격임을 내세웠다. 진에어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에어부산의 초특가 이벤트인 ‘플라이 앤드 세일’은 이달 31일까지 닷새간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에어부산이 운항하는 12개 국제선 노선이 모두 대상이다.

일본노선은 9만1200원부터, 중국노선은 12만7900원부터, 동남아노선은 14만400원부터 진행된다. 특가대비 최대 65% 저렴하다. 탑승 기간은 3월 29일부터 9월 30일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