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23일 02시 18분 KST

국세청 통일교 관계사 특별 세무조사, 세계일보 때문?

youtube

국세청이 ‘통일교’ 관련 회사들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를 두고 청와대의 ‘정윤회 동향 문건’ 관련 내용을 처음 보도한 <세계일보>에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풀이가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세계일보>는 통일교 재단 소유의 신문이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통일교 관련 회사인 ㈜청심, ㈜진흥레저파인리즈, 요식업체 등 청심그룹 관련 3개사에 대해 특별 세무조사를 통보하고 회계장부 등 관련 자료를 제출받은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청심그룹은 ㈜청심을 주계열사로 둔 기업집단으로 서울 종로구에 그룹 본사를 두고 경기 가평군에서 청심국제병원, 청심국제청소년수련원 등 의료, 복지, 교육 관련 시설들을 운영하고 있다. 통일교 신도들에게 ‘성지’로 여겨지는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와, 청심국제중·고등학교도 소유하고 있다. 진흥레저파인리즈는 강원 고성군에서 파인리즈CC 골프장을 운영하는 회사다.

이번 세무조사에 대해 통일교 재단 관계자는 “지난 2013년 10월부터 시작된 일화, 용평리조트, 티아이시(TIC) 등 통일그룹 관련 계열사에 대한 세무조사가 최근에야 끝나 그 연장 선상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가 청와대의 정윤회 동향문건 내용을 보도한 데 대한 보복 세무조사가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선 “(그런)특별 세무조사 차원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룹내 4개사에 대해 3개월씩 실시한 세무조사에선 회계 장부 오기 등 외엔 크게 지적되어 고발된 건 없고, 몇억 정도의 추가 세금만 부과되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편집국은 일단 상황을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신문사가 청심그룹과 직접적으로 관계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이 신문사의 한 차장급 기자는 “이번 세무조사는 세계일보나 통일교 재단의 내부 불안감을 키우려는 정권의 의도가 작용한 게 아닐까 싶다”며 “정윤회 문건과 관련한 보도가 지장을 받지 않도록 상황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