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6일 16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16일 18시 09분 KST

"파리 교외 우체국서 인질극 발생"

AP

16일 프랑스 교외에서 인질극이 또 벌어졌으나 인명 피해 없이 무사히 끝났다.

AFP 통신 등 현지 언론은 이날 낮 12시 30분께 파리 교외 콜롱브 우체국에 무장 괴한 한 명이 침입해서는 두 명을 인질로 붙잡았다.

범인은 약 2시간 인질극을 벌인 후 경찰에 자수했으며 인질은 무사히 풀려났다.

현지 언론은 범인이 정신병을 앓는 것으로 드러났고, 지난주의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언론사 테러 등 연쇄 테러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파리에서는 3명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두 건의 동시 인질극을 벌여 시민 4명이 목숨을 잃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