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6일 06시 22분 KST

긴급전화 20개, 112·119로 통폐합

연합뉴스

안전처 긴급전화통합방안 마련…통합돼도 기존번호 이용가능

20종에 이르는 긴급신고전화를 112, 119, 110으로 통폐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해양사고 신고전화 122는 폐지된다.

국민안전처는 최근 이런 내용으로 긴급전화 통합방안을 마련했다.

안전처의 한 고위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0개 긴급전화를 3개로 통합하기로 부처간 협의가 이뤄진 상태"라고 말했다.

정부는 세월호 참사 때 승객들이 해양사고 신고전화 122를 몰라 119를 거쳐 122로 연결되면서 시간이 지체되고, 122 접수자의 응대 전문성에도 문제가 제기되자 긴급전화 통폐합 방안을 추진해 왔다.

이 방안에 따르면 범죄신고는 112, 화재와 해양사고 등 재난과 구조·구급신고는 119, 노인학대와 학교폭력 등 상대적으로 시급성이 떨어지는 상담·민원은 110으로 통합된다.

지난달 열린 긴급전화 통합방안 공청회에서는 112와 119까지 통합, 미국의 911처럼 긴급신고 단일번호체계를 도입하는 방안이 논의되기도 했으나 현실적인 여건과 제약 때문에 112와 119를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공청회에서는 112와 119까지 통합할 경우 대형재난 상황에서 통화량 폭주로 인해 범죄신고마저 어려워질 수 있다거나 국가직인 경찰과 지방직인 소방관의 공동업무수행이 어렵다는 문제점 등이 제기됐다.

긴급하지 않은 상담·민원이 필요한 학교폭력신고 117, 노인학대신고(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 1577-1389, 여성긴급상담신고 1366 등은 110으로 통합된다.

노인학대나 학교폭력도 범죄나 구급 상황이 벌어진다면 112나 119로 신고하면 된다.

정부는 기존 신고전화를 통폐합하더라도 기존의 번호를 통합번호로 연결, 그대로 이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안전처는 이러한 통합 방안을 다음 주 발표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