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9일 14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09일 14시 09분 KST

'창조경제혁신센터', 잘 될까?

‘한국판 구글 캠퍼스’인가? ‘대기업 중심 생태계의 확장판’인가?

전국에 우후죽순격으로 생겨나고 있는 창조경제혁신센터의 효과를 둘러싸고 기대와 회의적 반응이 갈리고 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박근혜 정부가 출범 때부터 경제분야 혁신의 기치로 표방해 추진 중인 중소기업·벤처 발전 모델이다. 지난해 3월에 문을 연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비롯해 현재까지 전국 5곳에 센터가 마련됐다. 올 상반기 중 전국 17개 시·도 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전부 문을 열 예정이다.

■ 전국 각 지역 총망라…민간자율형도 추가

지난해 12월 포스코가 주도하는 포항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민간자율형’ 센터로 포항공대 안에 문을 열었다. 전국 17개 시·도에 지역별로 센터를 둔다는 애초 계획과는 별도로, 정부(미래창조과학부)가 관여하지 않고 민간 대기업이 자율 운영하는 기업 특화형 첫 모델이다.

포스코 쪽은 “다른 곳들은 센터 운영을 정부가 주도하는 성격이 강한데, 포항공대와 지역 산업단지를 산·학·연으로 묶어 시너지 효과를 낼수 있다고 보고 우리가 자발적으로 만든 센터”라고 말했다. 18번째 센터가 된 셈으로, 미래부는 중앙·지방정부 주도형 외에 포스코 같은 민간주도형을 더 확산시킨다는 구상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전국의 센터 운영 관련 중앙정부 올해 예산은 290억원가량”이라며 “대기업이 센터 운영프로그램을 기획·지원하는 민간 자율형을 더 늘려 상호간 역량 보완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애초에 각 지역별 독립적인 혁신·창업거점으로 출발했으나, 실제 추진 과정에서는 각 지역 센터들간의 전국적인 협업 네트워크로 확장되고 있다. 그 배경엔, 각 지역의 특장과 필요를 해당 지역 전담 대기업이 가진 강점과 접목해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당초 취지와 달리 현실적인 난관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예컨대 전북에서 대기업의 도움을 필요로하는 정보기술(IT) 분야 신생 벤처의 경우 정보기술 경쟁력이 뛰어난 편이라고 하기 어려운 효성(전북 담당)과 긴밀히 부합되기 어려운 사정이 있다. 미래부 쪽은 “그동안 일부 지역에서 센터를 운영해보니 여의치 않은 점들이 드러나 무턱대고 센터를 만들기보다는 내실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며 “지역별 전담 대기업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전북의 정보기술 벤처는 대구센터의 삼성과 연결하고 자동차부품 벤처는 광주센터의 현대차가 돕는 전국 네트워크 구축으로 방향을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리적·산업적 인접성을 유기적으로 활용해 대구센터와 경북센터를 한데 아우르는 ‘트라이 앵글’(삼각 구조)을 갖추고, 이런 체제를 바탕으로 전국을 창조경제 협력생태계로 가동하는 그림으로 덩치가 더 커지고 있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4 창조경제박람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 창조경제가 뭐냐고? 두드리면 열릴 것이니...

■ 마땅한 아이템 골머리…여전히 대기업 생태계?

각 지역별 전담 대기업 목록은 애초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명단을 제안하고 미래부가 최종 결정했다. 이 때 대기업의 해당 지역 사업장이나 창업자 고향이란 요소 외에 프로야구 구단 지역을 비중있게 고려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이처럼 외부의 힘에 의해 갑자기 맡게 된 탓에 대기업마다 자기 기업의 강점과 지역의 특성을 긴밀히 결합할 수 있는 창조경제사업 항목을 찾는데 골치를 썩이고 있다.

한 대기업 쪽은 “우리가 맡은 곳이 농어촌 지역이라서 바이오쪽 아이템을 생각하고는 있으나 아직 지역경제와 매칭할 마땅한 사업을 찾지 못한 채 그 지역 도청에 인력을 파견해 논의만 계속 하는 상태로, 그러다보니 센터를 어디에 둘 지도 애매한 처지”라며 “정부의 창조경제 주도 속에 점차 대기업간에 지역별 경쟁을 붙인 것처럼 되고 있어 부담”이라고 털어놓았다.

‘창조경제’가 당초 “벤처·중소기업 생태계 조성”을 내걸고 출발했으나 대기업이 센터 기획·운영자금의 상당부분을 담당하면서 대기업이 영위해온 관련 사업에 중소·벤처가 여전히 하위 파트너로 참여하는 형태의 기존 대기업 중심 생태계로 흘러가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혁신센터가 ‘중기·벤처 중심의 창조’라는 취지에서 벗어나 상생·협력 구호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주도의 생태계를 더 확장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는 듯해 걱정스런 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우려에 대해 미래부 쪽은 “예컨대 ‘효성’은 탄소섬유재료에 강점을 띤 회사인데, 이 소재를 활용하는 씨엔지(CNG) 버스 연료탱크를 벤처에서 만들고 효성이 뒤에서 지원하면 윈윈이 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