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9일 06시 49분 KST

바비킴, 승무원에 '호텔이 어디에요 전화번호 뭐에요'

연합뉴스

가수 바비킴(본명 김도균·42)이 미국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려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조사까지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특히 여자 승무원의 신체를 접촉하고 성희롱 발언을 하기까지 했다.

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바비킴은 7일 오후 4시 49분 인천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대한항공 KE023편 일반석에서 출발 5시간쯤 지나 술 취해 승무원에게 고성을 지르면서 1시간가량 난동을 부렸다.

그는 이 과정에서 여자 승무원의 허리를 끌어안고 팔을 만지는 등 여러 차례 신체접촉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변 승객이 그를 말리고 승무원을 보호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바비킴은 또 "(묵는) 호텔이 어디냐", "전화번호 몇 번이냐" 등 승무원이 성적 모욕감을 느낄 수 있는 말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비킴은 주위 승객에게 끊임없이 말을 걸어 불편을 느낀 승객이 자리를 피하기도 했다.

승무원들은 바비킴을 점프시트에 앉히고 음료를 주면서 진정시키려 했다고 대한항공은 전했다.

바비킴의 소속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마일리지 포인트로 비즈니스석으로 업그레이드했는데 대한항공 측의 실수로 이코노미석으로 바뀌었다"며 "감정이 상한 상태에서 와인을 마셨다고 한다. 이후 본인이 어떤 실수를 저질렀는지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바비킴은 술을 6잔가량 마신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바비킴은 휴가차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누나 집에 가는 길이었다.

대한항공의 신고로 바비킴은 항공기가 7일 오전 10시 13분(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공항에 도착한 뒤 미 FBI와 세관의 조사를 받았다. 바비킴 외에 대한항공 승무원 2명과 바비킴의 옆자리 승객 2명도 조사받았다.

바비킴과 승무원 등은 아직 샌프란시스코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비킴은 미국 시민권자라서 도쿄협약의 재판관할권 규정에 따라 미국에서 처벌받을 수 있다. 항공기 등록국에 관할권이 있지만 예외적으로 기내 범죄자 소속 국가도 재판 관할권을 가질 수 있다는 조항에 따른 것이다.

인천공항경찰대는 바비킴이 국내에 들어오는 대로 일단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바비킴에 대한 미국의 처벌이 적절한지를 보고 바비킴에 대해 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