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8일 11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08일 11시 16분 KST

유가급락에도 항공사 기본운임은 요지부동

연합뉴스

유가 급락으로 항공사들이 수혜를 보고 있지만 유류할증료를 제외한 기본운임은 당분간 내려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003490] 관계자는 "항공 운임 인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가가 하락하고 있지만 이는 최근 두달간의 상황일 뿐"이라면서 "유가는 유동적이라 떨어지다가도 확 오를 수도 있어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 항공운임은 장기적 계획으로 설정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유가가 많이 오르더라도 항공운임을 상향조정 하지는 않는다"면서 "유가 인상 시 항공사의 손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류할증료 제도가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020560] 측도 운임 인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제주항공 등 저비용항공사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 업계 관계자는 "유가를 제외하면 모든 운영비는 상승 추세"라면서 운임 인하 여력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유가가 오를 때도 유류할증료로 유가 인상분을 전액 보전할 수는 없는데 유가가 올라가면 항공료를 바로 올려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항공사들은 유가 하락이 장기화할 때나 운임 인하를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항공사들은 2012년 대한항공을 시작으로 잇따라 국내선 운임을 10%가량 올린 바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4월에는 국제선의 일반석 가운데 할인 폭이 큰 일부 클래스의 운임을 소폭 인상하기도 했다. 당시 운임 인상은 정부에서 인가받은 공시운임의 범위를 벗어나지는 않았다.

당분간 기본운임이 인하될 가능성은 없지만 승객이 별도로 내는 유류할증료는 최근 지속적으로 내려가고 있다.

1월 유류할증료는 전월보다 36%(미주 기준)나 내려갔다. 지난해 1월 미주 노선 유류할증료는 154달러(편도·발권일 기준)였지만 현재는 96달러 떨어진 58달러다. 다음달에도 20달러 이상 하향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