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4일 05시 25분 KST

무한도전 시청률 20% 돌파! 경사 난 MBC

MBC가 지난 3일 밤 시청률을 싹쓸이했다. 무려 3개의 프로그램이 20%를 넘어서며 시청자들을 MBC에 채널 고정하게 만들었다.

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14분부터 7시51분까지 방송된 '무한도전'은 전국 시청률 22.2%, 수도권 시청률 24.9%를 기록했다.

이는 최근 몇년간 '무한도전' 최고의 시청률. 전주(12월27일)에 이어 1990년대 가수들의 무대인 '토토가'를 선보인 '무한도전'은 지난주의 여세를 몰아 토요일 오후 6~8시 시간대를 '악' 소리 나게 점령해버렸다.

전주 19.8%로 20%에 아깝게 못미쳤던 전국 시청률이 언젠가부터 예능 프로그램에는 '마의 시청률'이 돼버린 전국 20%를 이날 가볍게 넘어섰고, 수도권 시청률 역시 전주 21.9%에서 24.9%로 상승했다.

동시간 경쟁을 펼친 SBS TV '스타킹'은 9.1%, KBS 2TV '불후의 명곡'은 7.7%였다.

경쟁작보다 무려 10여%포인트 높은 시청률을 보인 '무한도전'은 이제는 불가능할 것이라 여겨졌던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20%를 정복하며 시청률은 제작진 하기 나름이라는 상식을 다시한번 확인시켜줬다.

평소 닐슨코리아보다 시청률이 높게 나오는 또다른 시청률조사 회사 TNMS의 조사에서는 '무한도전'의 이날 시청률이 29.6%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35.9%까지 치솟았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마지막에 가수들이 모두 무대에 나와 터보를 중심으로 '트위스트 킹'을 열창하는 장면에서 나왔다.

MBC는 '무한도전'에 이어 오후 8시45분부터 11시11분까지 잇달아 방송한 두 편의 주말드라마에서도 인기를 과시했다.

먼저 편성된 '장미빛 인생'이 이날 20.6%로 전국 시청률 20%(닐슨코리아)를 돌파했으며, 이어 방송된 '전설의 마녀'도 자체 최고 시청률인 27.2%를 기록했다. 연일 시청률 상승 행진을 펼치고 있는 '전설의 마녀'는 이날 수도권 시청률은 30%를 찍었다.

반면 이들과 경쟁한 SBS TV '떴다 패밀리'와 '미녀의 탄생'은 각각 4.3%와 6.1%로, 상대가 되지 못했다.

한편, 일찌감치 오후 8시대를 장악한 KBS 2TV 주말극 '가족끼리 왜이래'의 시청률은 39.1%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