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9일 09시 09분 KST

국민 43% "한국사회가 불안하다"

PeopleImages.com

세월호 참사 이후 반년이 넘게 흘렀지만 한국사회가 불안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줄지 않고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대악 근절대책의 효과에 대해서도 국민 과반이 여전히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국민안전처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안전정책조정회의에서 올해 하반기 '4대악 국민안전체감도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4대악 국민안전체감도조사는 박근혜 정부의 4대악 근절대책에 대해 국민이 느끼는 성과를 모니터하기 위해 작년 7월 시작됐으며 6개월마다 결과가 공개된다.

성·가정·학교폭력 체감도조사에는 19세 이상 성인 1천200명, 중고생 1천명, 전문가 100명이 참여하며, 식품안전 조사는 패널 1천명을 상대로 진행된다.

올해 하반기 조사에서 우리사회가 '안전하다'('매우'와 '어느 정도')는 답은 21.0%로 집계됐다.

세월호 참사가 터진 올해 상반기 23.9%보다 체감안전도가 더 낮다. 작년 하반기의 안전 체감도는 22.3%였다.

'안전하지 않다' 또는 '불안하다'로 해석되는 응답('그다지'와 '전혀')은 상반기 조사 때의 39.0%에서 42.6%로 상승했다. 작년 하반기의 29.5%와 비교하면 10%포인트 이상 치솟았다.

4대악 중 성폭력, 학교폭력, 가정폭력에 대한 불안 정도는 순서대로 42.5%, 53.9%, 15.6%로 조사됐다.

식품안전이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은 작년보다 1.7%포인트 감소한 26.2%로 파악됐다.

4대악 분야 모두 상반기(식품은 작년) 조사와 비교하면 불안한 정도가 오차범위(2.8%포인트) 이내인 1.0∼2.5%포인트 낮아졌다.

그러나 정부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4대악 근절대책이 효과가 있다는 응답은 성폭력, 학교폭력, 가정폭력 분야에서 46.8∼49.4%로 조사돼 모두 50%를 밑돌았다.

안전처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이번 안전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는 4대악 안전체감도조사 결과 외에 부처별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수립 상황과 연말연시 100일 특별재난안전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