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6일 04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26일 04시 31분 KST

소니·MS 온라인서비스 장애, 영화 '인터뷰' 때문?

소니 계열사들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온라인 게임·영화·음악 콘텐츠 서비스에 잇따라 장애가 발생했다.

'리저드 스쿼드'(도마뱀 분대)라는 이름을 쓰는 해커는 이번 장애가 자신의 공격에 따른 것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주장하고 나섰다.

이번 장애는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플랫폼을 통해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의 액션 코미디 영화 '인터뷰'가 배포된 때와 시간상으로 겹친다. 다만, 소니 는 자사 플랫폼으로는 이 영화를 배포하지 않고 있다.

영화 등 콘텐츠를 판매하는 '소니 엔터테인먼트 네트워크'의 홈페이지에 25일 오전(미국 태평양시간) 장애가 발생해 '에러 503' 메시지가 나오는 모습.

25일(미국 태평양 시간)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 아메리카(SCEA)가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들에 따르면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PSN)는 전날 오후 3시께부터 심각한 장애를 겪어 한때 오프라인 상태가 됐다.

이후 네트워크 상황이 일부 개선됐으나, 25일 오전 6시께부터 다시 악화해 오후 2시까지도 상당수 사용자가 로그인하지 못하는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또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store.sonyentertainmentnetwork.com/) 웹사이트를 방문하려고 시도하면 '로드중'이라는 메시지만 나오고 실제로 서비스 연결은 되지 않고 있다.

소니 엔터테인먼트 네트워크 메인 페이지(www.sonyentertainmentnetwork.com/)를 방문하려고 시도하면 '에러 503'이라는 제목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뜬다.

SCEA는 장애의 원인을 엔지니어들이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PSN은 2011년 회원 7천700만 명의 정보가 유출되는 초대형 해킹 사고로 무려 23일간 서비스가 중단되기도 했으며, 그 뒤로도 종종 장애가 발생했다.

최근 장애 사례는 올해 12월 초순에 있었다.

MS가 운영하는 게임·영화·음악 콘텐츠 서비스인 '엑스박스 라이브'와 엑스박스 공식 홈페이지(www.xbox.com)도 25일 서비스 장애를 겪고 있다.

MS의 엑스박스 라이브는 소니의 영화 '인터뷰'를 유료 스트리밍 방식으로 24일부터 제공한 몇 안 되는 플랫폼 중 하나다.

해커 '리저드 스쿼드'는 게임 사용자들이 온라인 서비스에 가장 많이 몰리는 크리스마스(25일)에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 공격을 하겠다고 전날 트위터로 예고했으며, 장애가 실제로 발생하자 이것이 자신이 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리저드 스쿼드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엑스박스 라이브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에 공격을 가해 장애를 발생시켰다고 주장한 적이 있다.

리저드 스쿼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2분 내에 이 트윗이 5k번(5천번) RT(리트윗) 되면 엑스박스와 PSN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겠다"는 식의 트윗을 여러 차례 올리며 사용자들을 조롱했다. 이는 이름을 널리 알리려는 시도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리저드 스쿼드는 주로 게임 서비스에 디도스 공격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지난달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의 사내 전산망에 침입해 엄청난 분량의 민감한 기밀 정보를 통째로 털었다고 주장한 '평화의 수호자들'(GoP)과는 다른 집단으로 보인다.

두 사건의 행위자 사이에 직접 연계가 있다고 생각할만한 근거는 현재로서는 없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