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5일 12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1일 14시 11분 KST

소니의 대반격...'인터뷰' 온·오프라인 무차별 배포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암살을 다룬 코미디 영화 '인터뷰'를 제작했다가 사이버 공격과 테러 위협을 당해 상영을 포기했던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가 전략을 바꿔 이 영화의 무차별 배포에 나섰다.

소니는 독립 영화관을 통한 영화 '인터뷰' 상영 계획과 별도로 24일(현지시간)부터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이 영화를 전 세계에 배포하기 시작했다.

이에따라 구글 '플레이'와 '유튜브 무비',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 비디오', 또 소니가 자체 제작한 웹사이트(www.seetheinterview.com) 등 인터넷 비디오 플랫폼을 통해 주문형비디오(VOD) 형식으로 이 영화를 유료로 관람할 수 있다.

소니는 미국 태평양 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25일 오전 3시) 이들 플랫폼에 '인터뷰'를 일제히 업로드하고 회당 5.99달러(6천600원)에 보거나 14.99달러(1만6천500원)에 다운로드받아 이용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소니는 유튜브에 올린 이 영화에 대한 설명에서 상영 시간이 1시간52분11초이고 영어로 제작됐으며 관람 등급은 'R'(Restricted·17세 미만 청소년은 부모나 성인 보호자 동반 요망)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클 린턴 소니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낸 성명에서 "표현의 자유를 해치려는 집단에 의해 회사와 직원들이 사이버 공격을 받은 상황에서 이 영화를 배포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이 이 영화를 볼 수 있게 디지털 배포 방식을 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솔직히 우리는 이 영화를 상영할 수 있으리라고 예상할 수 없었다"면서 "하지만, 지금 우리의 싸움이 무위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고, 사이버 범죄가 결코 우리에게 침묵을 강요할 수 없다는 것에 자긍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소니 측은 이 영화를 취급할 콘텐츠 공급자를 계속 물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케이블 또는 위성 TV 사업자 가운데 이 영화를 VOD 형태로 방영하겠다고 나선 곳은 아직 없다.

소니는 5천3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VOD 웹사이트 `넷플릭스'와 영화 상영을 놓고 협의 중이나 아직 계약이 구체화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또 애플 `아이튠스', 아마존닷컴, 유료 TV 등도 아직 방영 계약 협상에 참가하지 않고 있고 위성TV 디시네트워크는 소니와의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니의 온라인 배포 결정은 전날 미국 전역의 300여 개 독립 영화관에서 25일 성탄절에 이 영화를 개봉한다고 밝힌 뒤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인터뷰'는 애초 AMC 엔터테인먼트와 리걸 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영화관 체인을 포함해 3천 개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소니를 해킹한 자칭 'GOP'(평화의 수호자)가 9·11 테러까지 거론하며 위협하자 상영이 취소됐다.

영화관의 상영 계획 취소와 제작사인 소니 측의 배포 포기가 이어지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할리우드 스타 등이 이런 결정을 비판하기도 했다.

영화를 다시 상영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곳곳에서 매진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인터뷰'를 선보일 예정인 워싱턴DC 시내 두 곳의 영화관은 이미 성탄절 당일의 표가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영화를 공동으로 제작한 세스 로건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결정을 환영하면서 "코미디 영화는 사람들이 꽉 찬 영화관에서 보는 게 최고"라며 "가능하면 친구들을 불러내 그렇게 보라"고 말했다.

FBI는 '인터뷰' 상영을 결정한 전국 영화관의 명단을 일선 지부에 회람하고 요원들이 전화 또는 직접 방문 형식으로 영화관 측에 테러 위협 가능성이 있음을 알리라고 지시했다.

백악관은 전날 영화관 상영 계획에 이어 이날 온라인을 통한 배포를 재차 환영했다.

에릭 슐츠 백악관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명확하게 밝혔듯이 외국 독재자가 미국의 영화를 검열할 수는 없다"며 "영화를 볼지 말지는 국민 스스로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