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5일 06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25일 06시 20분 KST

'7억 재계약' 박병호, 비FA 역대 최고 연봉 타이

넥센 히어로즈가 3시즌 연속 홈런왕을 차지한 박병호(28)와 올해 연봉 5억 원에서 2억 원(40%) 인상 된 7억 원에 2015년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박병호는 올 시즌 128 전 경기에 출장하여 459타수 139안타 52홈런 124타점 126득점 타율 0.303를 기록 하며, 홈런, 타점 등 2관왕에 올랐다. 7억 원에 내년 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한 박병호는 해외 복귀 선수 포함(FA, 외국인 선수 제외) 역대 최고 연봉 타이(2014년 SK 와이번스 최정 7억원)를 기록했다.

박병호는 “올 시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도와주신 구단과 감독님, 코칭스태프, 선수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모든 분들의 배려와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결과였다. 그리고 연봉계약 역시 감사드린다. 팀의 중심 역할에 대한 기대치가 많이 반영 되었다고 생각하며, 더 많이 노력 하겠다”고 계약 소감을 밝혔다.

이어 “코칭스태프의 관리와 배려로 올 시즌도 부상 없이 전 경기를 치룰 수 있어서 기뻤다. 시즌 초에 정한 마음속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과 개인 기록이 매년 좋아지고 있어 만족할 만한 시즌을 보낸 것 같다. 다만 이번 가을야구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것 같아 팀과 동료 선수들에게 미안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병호는 “현재 개인훈련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있다. 팀이 나에게 원하는 역할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고, 그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지난 시즌의 아쉬움은 잊고 내년 시즌 더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겠다”고 내년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