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16일 0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16일 06시 06분 KST

두바이유도 60달러 밑으로 내려갔다

ASSOCIATED PRESS
In this Friday, Dec. 12, 2014 photo, Quick Trip clerk Roxana Valverde adjusts the gas price sign numbers at a Tolleson, Ariz. QT convenience store as gas prices continue to tumble nationwide. The price of oil has fallen by nearly half in just six months, a surprising and steep plunge that has consumers cheering, producers howling and economists wringing their hands over whether this is a good or bad thing. (AP Photo/Ross D. Franklin)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에 이어 두바이유 가격도 60달러선이 붕괴됐다.

한국석유공사는 15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가격이 배럴당 59.56달러로 지난 거래일보다 0.95달러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2009년 5월26일 배럴당 58.28달러 이후 최저치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지난달 27일 감산 합의에 실패한 이후 두바이유 가격은 75달러선에서 하락을 거듭해 보름여 만에 15달러가 넘게 내렸다.

올해 최고가였던 지난 6월 23일 111.23달러와 비교해서는 절반 가까이 떨어진 셈이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 텍사스산 원유 선물은 배럴당 55.91달러에 거래돼 60달러선이 무너진 뒤에도 계속 내려가고 있다.

관련기사 : 국제유가 60달러 선, 붕괴되다!

국제유가 추이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이는 지난 거래일보다 1.90달러 내린 가격이며 역시나 2009년 5월 이후 최저치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는 61.06달러로 0.79달러 하락했다.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석유제품 가격 역시 일제히 1달러 이상 내렸다.

보통 휘발유는 배럴당 68.42달러로 1.01달러 하락했고 경유와 등유도 1.14달러, 1.15달러씩 내려 각각 배럴당 75.80달러, 77.27달러에 거래됐다.

국제유가의 추락은 OPEC이 감산 불가 방침을 고수해 저유가 상태가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수하일 알-마즈루에이 아랍에미리트(UAE) 에너지 장관은 "OPEC에게만 감산을 요구하는 것은 불공평하고 논리에 맞지 않는다"며 "시장이 스스로 안정을 되찾을 것이기에 유가 방어를 위한 특별총회 필요성은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압둘라 알-바드리 OPEC 사무총장도 "목표유가를 갖고 있지 않고, 중동 걸프 산유국들이 석유탐사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브렌트유의 경우 리비아의 석유 수출항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과 나이지리아 석유산업 노동자들의 파업 예고로 하락폭이 제한됐다는 분석이다.

PRESENTED BY 호가든